범죄 사각지대 주차장, 5년간 강력범죄 9만6108건, 하루 53건 발생
상태바
범죄 사각지대 주차장, 5년간 강력범죄 9만6108건, 하루 53건 발생
  • 김용숙 기자
  • 승인 2019.09.27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상 주차장이 가장 위험... 다음은 아파트와 연립다세대 주차장
주차장 살인사건 주거시설·노상·유흥접객업소·숙박업소 순 발생
금태섭 "CCTV 확대하고 CPTED 도입해 주차장 안전수준 높여야"
범죄 사각지대인 주차장에서 최근 5년간 강력범죄 9만6108건이 발생해 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포그래픽=금태섭 의원실)copyright 데일리중앙
범죄 사각지대인 주차장에서 최근 5년간 강력범죄 9만6108건이 발생해 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포그래픽=금태섭 의원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주차장에서 매일 50건이 넘는 강력범죄가 발생하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안행위 민주당 금태섭 의원이 27일 경찰청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2014~2018년) 간 전국 주차장에서 발생한 살인, 강도, 절도, 폭력과 같은 강력범죄는 모두 9만6108건으로 하루 평균 53건이 발생했다. 

주차장 내 강력범죄는 2014년 2만1014건에서 2017년 1만6554건으로 감소하다 지난해에는 2만606건으로 전년 대비 25% 증가했다.

강력범죄가 많이 발생하는 주차장은 노상, 아파트와 연립다세대, 단독주택, 상점, 유흥접객업소 순이
었으다.

특히 살인 사건은 아파트와 연립다세대, 단독주택, 노상, 유흥접객업소, 숙박업소·목욕탕에서 많이 발
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참고로 의료기관과 종교기관 주차장에도 해마다 13건, 3건의 살인 사건이 일어났다.

금태섭 의원은 "주차장이 범죄의 사각지대가 되고 있다"며 "CCTV(폐쇄회로TV)를 확대하고 범죄예방환경설계(CPTED)를 도입해 범죄에 취약한 주차장의 안전수준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