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평형수 국내 대규모 배출' 국정감사 최대 이슈
상태바
'후쿠시마 평형수 국내 대규모 배출' 국정감사 최대 이슈
  • 김용숙 기자
  • 승인 2019.10.04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쿠시마 평형수 배출' 정보공개 둘러싸고 김종회 의원-해수부 공방
정보공개하라는 요구에 해수부 "수산업계가 직격탄을 맞을 것 우려?"
4일 국회 농해수위의 해수부 국정감사에서 '후쿠시마 평형수 국내 대규모 배출' 관련 정보공개를 둘러싸고 김종회 대안신당 의원과 해수부 간의 신경전이 벌어졌다. copyright 데일리중앙
4일 국회 농해수위의 해수부 국정감사에서 '후쿠시마 평형수 국내 대규모 배출' 관련 정보공개를 둘러싸고 김종회 대안신당 의원과 해수부 간의 신경전이 벌어졌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국민의 먹거리 안전이 먼저냐, 수산업계 이익 대변이 먼저냐. 

4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농해수위의 해양수산부 국정감사에서 '후쿠시마 평형수 국내 배출 관련 정보 공개를 둘러싼 공방'이 최대 이슈로 떠오르며 국감장을 뜨겁게 달궜다.

국민의 알권리와 먹거리 안전을 위해 후쿠시마 등에서 퍼 올린 평형수가 국내 해역에 얼마나 방류됐는지, 이곳에서 서식하는 어패류는 안전한지 여부를 공개하라는 대안신당 김종회 의원의 요구에 해수부가 강력한 차단막을 치면서 일진일퇴의 공방이 이어졌다.

김 의원의 질의에 해수부는 동문서답식 발언으로 일관하며 본질을 회피하고 단 하룻동안 진행되는 국감만 피하면 된다는 버티기로 일관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오전 국감에서 김 의원은 문성혁 해수부 장관을 상대로 "지난 8월 21일 원자력발전시설 폭발사고가 일어난 후쿠시마 해역의 방사능 오염수가 국내에 대규모로 반입돼 유출된 사실을 공개한 바 있다"며 "이 사실이 알려진 뒤 본 의원실에는 시민들의 전화가 쇄도했다"고 밝혔다.

일본을 오가는 배에 오염된 평형수가 실렸고 이 평형수를 우리 해역에서 방출했다는 내용인데 용량이 무려 128만톤이라고. 이는 2리터 생수병 기준으로 6억4000만개에 해당한다.

김 의원은 언론을 통해 이 사실을 접한 시민들은 ▲방사능 오염수 주입 및 배출 시기와 지점 ▲배출된 지역 바다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 ▲서식어종 및 유통경로 ▲국민 식탁에 올려진 규모 등에 대한 진실공개를 요구했다면서 그간의 과정을 설명했다.

여러 차례의 정보공개 요구에도 불구하고 해수부는 "관련 사실이 공개되면 판매 부진에 시달리는 수산업계가 직격탄을 맞을 것으로 우려된다"며 그동안 국민의 알권리 및 먹거리 안전보다 수산업계의 이익을 우선시하는 듯한 행보를 보였다.

김 의원은 이를 추궁하며 정보공개를 요구했고 문 장관은 "즉각 정보를 제공하겠다"고 공개적
으로 약속했다.

그러나 오후 국감이 열린 상황에서도 정보가 제공되지 않는 등 약속은 지켜지지 않았다.

참다못한 김 의원은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본 의원은 오염된 평형수를 어디에 버렸는지 공개하고 실태조사를 통해 바다와 어패류가 오염됐는지 여부를 속시원하게 밝히라고 요구했는데 해수부는 '평형수를 버린 지점과 무관한 64개의 지점에서 방사능 조사를 하고 있다. 앞으로 유입되는 평형수를 조사하겠다'는 동문서답식 자료를 내 본질을 호도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김 의원은 시민들이 궁금해 하는 항목에 대한 정보공개 및 전면적인 실태조사를 요구하면서 공세 수위를 높였다.

진실을 끝까지 파헤쳐 국민들의 먹거리 안전을 지키려는 김 의원과 수산업계의 이익을 대변하는 듯한 태도를 보이고 있는 해수부 간의 줄다리기 결과에 국민들의 시선이 모이고 있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