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월드' 백업할 새도 없이 문 닫나 ··· 도메인 곧 만료
상태바
'싸이월드' 백업할 새도 없이 문 닫나 ··· 도메인 곧 만료
  • 주영은 기자
  • 승인 2019.10.11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0년대 미니홈피 돌풍을 일으킨 '싸이월드'가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는 모양새다.

  IT조선은 11일 싸이월드 홈페이지 도메인이 오는 11월 12일로 만료돼 오나전히 사라질 위기에 놓였다고 단독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싸이월드 측이 내달 12일까지 도메인을 연장하지 않거나 서비스 백업, 이관 작업 등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그동안 누적된 모든 이용자 데이터는 사실상 회생 불가 상태가 된다.

  현재 싸이월드는 접속과 로그인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향후 방침에 대해 제대로 공지조차 이뤄지지 않아 이용자는 그동안 저장해 놓은 사진 등을 백업받지 못해 발만 동동 구르고 있다.
  
  싸이월드는 1999년 인터넷 커뮤니티로 시작해 미니홈피로 젊은 층에 선풍적 인기를 끌었다. 게임 속 화폐인 '도토리'와 팔로워 개념의 '일촌' 등을 당시 처음으로 도입해 당대 신세대들의 문화를 주도해 왔다.
  그러나 잇단 사업실패로 수익이 악화되며 임금체불이 빚어지는 등 몇 차례 위기를 겪다 페이스북, 트위터 등 SNS로 인터넷 문화의 대세가 기울며 끝내 회복되지 못했다.

  또 다른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싸이월드는 현재 서버 작업 중으로 다음 주 중 공식 입장 발표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주영은 기자 chesil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