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적자라면서 기관장은 해마다 억대 경영성과급 잔치
상태바
한전, 적자라면서 기관장은 해마다 억대 경영성과급 잔치
  • 석희열 기자
  • 승인 2019.10.11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1조원 넘는 당기순손실에도 기관장 성과급은 1억원 넘게 챙겨
위성곤 "수조원 손해보고도 억대 성과급?"... 강도높은 자구노력 촉구
한전 "기재부 공기업 경영평가 결과와 그 기준 따라 성과급 지급한 것"
민주당 위성곤 국회의원은 11일 한전이 적자 경영에도 기관장에게 억대 성과급을 지급해왔다며 강도 높은 자구노력을 촉구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민주당 위성곤 국회의원은 11일 한전이 적자 경영에도 기관장에게 억대 성과급을 지급해왔다며 강도 높은 자구노력을 촉구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석희열 기자] 한국전력공사가 적자 경영에도 불구하고 기관장은 해마다 억대 성과급을 챙기는 등 방만경영을 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민주당 위성곤 의원이 11일 기획재정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한전의 당기순손실은 1조1745억원에 이른다.

이처럼 대규모 적자를 내고도 한전 기관장은 경영 악화에 따른 책임은커녕 기획재정부 경영평가에서 B등급을 받아 1억921만원의 성과급을 받아 챙겼다.

한전은 국제유가 고공 행진에 따른 구입 전력비 상승으로 인해 2016년부터 당기순이익 감소를 겪어왔고 이 때문에 지난해에는 적자로 전환되기까지 했다.

하지만 기관장의 경영평가 성과급은 2016년 이후 해마다 1억원 넘게 지급돼 왔다.

연도별로는 2014년 5180만원에서 2015년 억대에 가까운 9564만원으로 인상된 데에 이어 2016년 1억3705만원, 2017년 1억1224만원, 2018년 1억702만원, 2019년 1억921만원 등이다.

한전이 2016년에는 당기순이익이 전년대비 절반에 가까운 6조원 이상 감소했고 감소 추세가 지속되면서 지난해에는 적자 전환이 될 만큼 경영이 나빠졌음에도 기관장의 억대 성과급은 변하지 않은 것이다.

한전의 기관장 및 상임이사의 연봉 또한 2017년 한 차례 동결된 것을 제외하면 2015년 이후 지속적으로 인상돼 왔다.

이에 기업이 수조원의 손해를 보고도 자구노력 대신 기관장과 상임이사의 연봉을 지속적으로 올리고 기관장에게 경영평가 성과급을 억대로 지급하는 게 과연 타당한 일이냐는 지적이 나온다.

위성곤 의원은 "주식회사이자 공기업이 기관장에게 경영 악화에 대한 문책은커녕 억대 성과급을 지급하는 것은 국민 정서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지적하고 "한전이 우리나라 대표 공기업으로서 경영 개선을 위한 자구노력을 보여주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한국전력 쪽은 기획재정부의 공기업 경영평가 결과와 그 기준에 따라 성과급이 지급된 것이라고 밝혔다.

한전 관계자는 <데일리중앙>과 통화에서 "기재부의 경영평가 항목을 보면 경영성과 뿐만 아니라 사회적 가치, 일자리 창출, 신에너지 노력 등 여러가지가 있다"며 "경영부분에서는 낮은 점수를 받았지만 다른 부분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지난해 B등급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B등급에 해당하는 기재부 지침에 맞는 경영성과급을 지급한 걸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