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월드, 3200만 회원 백업할 틈도 없이 문 닫나
상태바
싸이월드, 3200만 회원 백업할 틈도 없이 문 닫나
  • 주영은 기자
  • 승인 2019.10.12 0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0년대 미니홈피 열풍을 일으키며 '일촌맺기', '도토리' 등 젊은이들의 문화를 주도한 '싸이월드'가 역사의 뒤안길로 퇴장할 조짐이다.
  문제는 학창시절의 추억과 자녀들의 성장 기록 등 개인의 소중한 기록까지 함께 사라질 수 있어서다.

  현재 싸이월드는 PC와 모바일 모두 홈페이지조차 접속이 되지 않는 등 사실상 운영 중단 상태다.
  다음달 12일이 도메인이 만료되지만 싸이월드 측은 이를 정상화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일 여지마저 없는 것으로 보인다.

  결국 개인자료를 백업할 시간마저 주지 못한 채 이대로 문을 닫을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1999년에 설립된 싸이월드는 2000년대 후반까지 국내 최고 소셜네트워킹서비스로 자리매김했지만 스마트폰과 SNS 시대에 적응하지 못해 급속도로 영향력을 상실했다. 
  몇 차례 경영난과 임금체불 사태까지 빚으며 위기를 겪다 2017년 삼성으로부터 50억 원을 투자받으며 한 때 부활의 조짐을 보였으나 끝내 정상화되지 못하고 현재에 이르게 됐다.

  누적회원 3200만 명에 이르는 싸이월드가 이대로 문 닫는다면 현재 30~40대 이용자들의 소중한 추억이 그대로 날아가는 판이어서 최소한 백업할 기회라도 달라는 이용자들의 염원이 간절해지고 있다.

주영은 기자 chesil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