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대기업 대출 중 39%는 국책은행 정책금융
상태바
국내 대기업 대출 중 39%는 국책은행 정책금융
  • 김영민 기자
  • 승인 2019.10.14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은·기은의 중소기업 여신 비중은 2015년 이후 지속 하락
정재호 의원 "정책금융자금이 대기업 살리기에만 투입 안돼"
국회 정무위 민주당 정재호 의원은 14일 국내 대기업 대출 중 정책금융 비중이 40%에 육박한다며 "정책금융자금이 대기업 살리기에만 투입돼선 안 된다"고 말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국회 정무위 민주당 정재호 의원은 14일 국내 대기업 대출 중 정책금융 비중이 40%에 육박한다며 "정책금융자금이 대기업 살리기에만 투입돼선 안 된다"고 말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영민 기자] 2018년 기준 국내 대기업 여신 가운데 39%는 국책은행(산업은행·기업은행)에서 나왔다. 

4년 전보다 비중이 높아졌는데 중소기업 대출에서 정책금융 비중이 2015년 이후 계속 하락하고 있는 모습과 대조적이다. 

국회 정무위원회 민주당 정재호 의원이 14일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국내 기업의 정책금융 비중 현황' 자료에 따르면 국내 기업 전체 여신액에서 정책금융(산은·기은)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5년 28.2%에서 2018년 27.7%로 감소했다. 

중소기업의 경우 2015년 26%에서 2018년 25%로 1%포인트 줄어든 반면 대기업은 2015년 35.4%에서 2018년 39.4%로 4%포인트 증가했다.

국내은행 총 대출 중 대기업 비중은 2015년 이후로 계속 감소하고 있지만 국책은행인 산업은행의 대기업 여신은 2015년 한 차례 소폭 하락한 이후 계속 오름세를 보이고 있는 점도 눈에 띈다.

국내은행과 기업은행의 중소기업 여신은 2015년 이후 비중이 지속 증가하고 있다. 산업은행의 경우 2015년 말 28.6%에 달하던 중소기업 대출 비중을 줄여 2018년 말 27.4%로 비중이 1.2%포인트 줄었다. 

정재호 의원은 "대마불사라는 기치 아래 정책금융자금이 대기업 살리기에만 투입되선 안 된다"며 "산업은행은 국책은행으로서 국민경제의 균형발전을 도모하는 책무를 잊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영민 기자 kymin@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