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원 "내가 뭘 그리 죄를 지었나" 악플 고통 토로
상태바
이혜원 "내가 뭘 그리 죄를 지었나" 악플 고통 토로
  • 주영은 기자
  • 승인 2019.10.14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opyright 데일리중앙
이혜원 모녀

전 국가대표 축구 선수 안정환의 아내 이혜원이 악플로 인한 고통을 호소했다.

이혜원은 14일 인스타그램에 “할 말은 많지만 하지 않는 미덕이랄까. 인생이 가르쳐 준 것”이라며 “아이가 커 가면서 내면이 아름다워지고 싶어 더 열심히 사는 일인”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그러면서 "댓글 보면서 난 뭘 그리 죄를 지었나 하는 생각이 드는 새벽이다. 무심코 던진 돌에 개구리는 죽었다지요”라며 악플을 멈춰주길 바라는 심정을 전했다.

미스코리아 출신 이혜원은 2001년 축구스타 안정환과 결혼,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주영은 기자 chesil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