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영홈쇼핑 부정채용 의혹, 다시 국정조사 도마 위에 올라
상태바
공영홈쇼핑 부정채용 의혹, 다시 국정조사 도마 위에 올라
  • 석희열 기자
  • 승인 2019.10.16 1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종배 의원, 3년전 채용비리 의혹 제기됐음에도 수수방관 비판
공영홈쇼핑 채용 전반에 대한 조사 및 재발방지 대책 마련 촉구
공영홈쇼핑 "경찰 수사 결과 나오는대로 후속 조치 취하겠다"
공영홈쇼핑의 채용 비리 의혹이 16일 실시된 국회 국정감사에서 또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copyright 데일리중앙
공영홈쇼핑의 채용 비리 의혹이 16일 실시된 국회 국정감사에서 또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석희열 기자] 공영홈쇼핑의 채용 비리 의혹이 또다시 국회 국정감사 도마 위에 올랐다.

국회 산자중기위 자유한국당 이종배 의원은 16일 국회에서 열린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공공기관 국정감사에서 공영홈쇼핑 채용 비리 문제를 지적하고 재발방지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앞서 지난 2월 국민권익위의 '공공기관 채용실태 정기 전수조사' 결과 공영홈쇼핑은 2015년 2월 고위직 자녀를 포함해 6명을 채용시험도 거치지 않고 단기계약직으로 채용한 뒤 정규직으로 전환한 것이 적발됐다.

이에 중소벤처기업부는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고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이다.

공영홈쇼핑의 채용 비리 문제는 3년 전인 지난 2016년 국정감사에서 민주당 권칠승 의원이 지적했던 사안이다.

이러한 지적이 제기됨에 따라 공영홈쇼핑은 '당시 채용이 문제가 되는지', 또 '법적 책임을 져야하는지'에 대해 법무법인(화우)에 유권해석을 의뢰했다.

이에 법무법인은 "공영홈쇼핑에서 자체 조사 등을 실시해 그에 따른 적정한 조치를 취하라"고 권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종배 의원은 "그럼에도 공영홈쇼핑은 자체 조사나 경찰에 수사 의뢰 등 어떠한 조치도 취하지 않은 채 수수방관했다"며 "이에 따라 문제가 제기됐던 6명의 직원 중 4명은 계속 근무 중"이라고 밝혔다.

이 의원은 "중소벤처기업부가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는 것은 비리 혐의가 짙다는 의미"라며 "경찰의 조사와는 별개로 채용 전반에 대한 조사를 실시해 문제가 있을 시 적절한 조치를 취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공영홈쇼핑 쪽은 공공기관 채용 프로세스를 따르고 있다며 경찰 수사 결과가 나오면 후속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공영홈쇼핑 관계자는 <데일리중앙>과 통화에서 "(채용 비리 의혹) 이후부터는 기존의 취업규칙에 따라서 대상(직계존속 및 친인척 등) 범위를 확대하고 국가직무능력표준시험(NCS)을 기반으로 한 블라인드 채용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부정 채용 의혹을 받고 있는 직원에 대해서는 경찰의 수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후속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 관계자는 "현재 경찰의 수사가 진행 중인데 수사 결과가 나오면 그에 따라서 성실히 이행할 것"이라고 했다.

해임, 파면 등 구체적인 후속 조치를 묻는 질문에는 "수사 결과가 나와야 그걸 근거로 해서 할 수 있을 것"이라 말했다.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