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서울 집값 1000조원 올라"
상태바
정동영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서울 집값 1000조원 올라"
  • 김영민 기자
  • 승인 2019.10.17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상 최악 불평등 문제 근원은 집값... 박원순 "부동산 불로소득 환수해야"
정동뎡 "서울 집값 상승의 진원지는 강남... 분산개발 전략적 전환 있어야"
민주평화당 정동영 의원은 17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서울 집값 1000조원 올랐다"며 "사상 최악의 불평등 문제의 근원은 집값"이라 지적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민주평화당 정동영 의원은 17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서울 집값 1000조원 올랐다"며 "사상 최악의 불평등 문제의 근원은 집값"이라 지적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영민 기자]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서울 집값이 1000조원 올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국토교통위 민주평화당 정동영 의원은 17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2년 반 동안 서울의 아파트 중위매매가격이 6억원에서 8억5000만원으로 2억5000만원 올랐다. 2억5000만원씩 400만채면 1000조원이 오른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상 최악의 불평등 문제의 근원은 여기에 있다"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중앙정부의 정책의 실패, 정치의 실패가 핵심"이라면서 "우리나라 주택시장의 집값이 안정됐던 핵심은 분양가상한제에 있는데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분양가상한제 도입을 천명했지만 정부여당의 반대와 신중론으로 흐지부지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박 시장의 역할과 영향력이 크기 때문에 서울 집값 상승에 주목해야 한다"고 했다.

또 "서울 집값 상승의 진원지는 강남이다. 삼성역을 중심으로 한 영동지하도시개발, 현대차글
로벌비즈니스센터(GBC), 잠실야구장 재개발, GTX 2개 노선 등 약 20조원이 집중 투하되는 강남이 결국 서울 집값 상승의 진앙지"라며 "서울시의 분산 개발에 대한 전략적 전환이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박원순 서울시장은 "도시의 미래를 보면 개발하거나 발전해야 되는 것도 틀림없다"면서 "불로소득이 생기고 투기가 일어나는 것에 대해 철저히 이익을 환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정동영 의원은 또 "서울시 역세권 청년주택 개발업자와 시공업체들이 용적률 상향 등 혜택을 받음에도 불구하고 8년 뒤에는 500채 가운데 450채를 분양전환해서 수천억원을 챙기게 되고 역세권 개발의 혜택이 토지주, 건설업자에게 집중적으로 돌아가는 문제가 있다"며 "서울시가 역세권 부지를 매입해서 토지임대부 분양주택과 공공임대주택을 확대하는 것이 바람직한 해법"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박원순 서울시장은 "역세권 청년주택에 대한 여러 가지 우려들이 있어 점검을 했다"면서 "생각보다 개발이익이 업자에게 돌아가는 것이 아니고 서울시가 나름 환수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원순 시장은 또 최근 서울시 강서구, 양천구 일대에서 발생하고 있는 전세보증금 반환보증사고 대책이 사전예방대책에 집중돼 있을 뿐 지금 피해를 입고 눈물을 흘리고 있는 청년들에 대한 대책이 빠져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서울시가 실태를 면밀히 파악해보고 개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영민 기자 kymin@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