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전히 잦은 총리실의 서울 출장... 세종중심 근무는 언제
상태바
여전히 잦은 총리실의 서울 출장... 세종중심 근무는 언제
  • 김영민 기자
  • 승인 2019.10.18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리실 직원 올해 월평균 1560회 서울 출장... 지난해보다 많아
최운열 의원, 서울 출장 최소화방안 실천할 실질대책 마련해야
총리실 소속 직원 서울 출장 현황(2019.9월말 기준, 단위: 건). 자료=국무조정실, 최운열 의원실 재가공  copyright 데일리중앙
총리실 소속 직원 서울 출장 현황(2019.9월말 기준, 단위: 건). 자료=국무조정실, 최운열 의원실 재가공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영민 기자] 총리실에서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한 '세종중심 근무 정착방안'과는 반대로 총리실 직원들의 서울 출장은 오히려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민주당 최운열 의원이 18일 국무조정실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세종중심 근무 정착방안'을 발표한 지난 5월 이후 총리실 직원의 서울 출장 건수는 오히려 증가 추세를 보였다.

구체적으로 5월 1313건에서 6월 1319건, 7월 1557건, 8월 1559건, 9월 1539건 등이었다.

총리실 직원의 서울 출장 횟수는 지난해와 비교해도 많았다. 지난해 월평균 서울 출장 횟수는 1504건이었으나 올해는 9월 말 기준 1560건으로 월평균 56건 이나 높은 수치를 나타냈다.

통상적으로 해마다 10월에는 국정감사 연말에는 새해 예산 심의가 국회에서 있기 때문에 총리실 직원의 서울 출장 횟수는 더 많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총리실은 지난 5월 세종권 소재 부처의 장차관들이 세종보다 서울에서 더 많이 근무하고 이로 인해 실무자들의 서울 출장도 자주 이뤄져 행정비효율이 발생하고 있다면서 세종권 소재 부처의 서울 집무실 폐쇄·총리 주재 국무회의 등 정례회의체 세종 개최·내부보고 및 회의를 위한 서울 출장 금지 등의 내용을 담은 '세종중심 근무 정착방안'을 발표했다.

그러나 이러한 발표는 말 그대로 '발표에 불과하다'는 게 최운열 의원의 지적이다.

최 의원은 "총리실은 전 공직사회에 모범이 되는 모습을 보여야 하는 부처"라며 발표한 방안이 실천될 수 있는 실질적인 대책을 강구할 것을 주문했다.

김영민 기자 kymin@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