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광화문 집회 황교안 대표 "문재인 정권 심판"
상태바
한국당 광화문 집회 황교안 대표 "문재인 정권 심판"
  • 주영은 기자
  • 승인 2019.10.19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19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국민의 명령, 국정 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 집회를 열고 문재인 정부에게 공세를 가했다.

이날 집회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 이후 처음 열린 것으로, 집회 구호는 `조국 사퇴`에서 `문재인 정권 심판`으로 전환됐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사퇴로 `조국 정국`은 막을 내렸지만, 여론의 불씨를 정권 심판론으로 이어가 정국 주도권을 확보하고 내년 총선 승리의 디딤돌로 삼겠다는 전략으로 보인다.

당원과 지지자들은 태극기 등을 들고 세종문화회관 앞부터 광화문역 7번 출구 인근까지 360여m를 가득 메웠다. 이들은 `파탄안보 즉각시정`, `국민명령 공정정의`, `폭망경제 살려내라`, `국민명령 국정전환` 등 문구를 쓴 피켓을 들고 거리를 메웠다.

앞서 한국당은 각 당협위원회에 공문을 보내 `현역 의원 400명, 원외당협위원장 300명` 등 인원 동원 할당량을 정해 당원 참석을 독려하는 등 적극적인 모습이었다.

한국당은 이날 집회에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과 선거법 개정안을 `독재를 위한 악법`이라고 비판하며 `결사 저지` 각오를 다졌다.

또한 문재인 정부의 경제 및 외교·안보 정책에 대해서도 목소리를 높였다.

황교안 대표는 "오늘 장외집회를 한다니까 여권에서는 `조국 사태가 끝났는데 무슨 장외집회냐`고 한다"며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기 위해 당연히 계속 싸워야 하고 더 가열차게 싸워 반드시 끝장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요즘 국민의 분노가 반영돼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떨어지고 있다"며 "자유 우파에서 이렇게 많은 사람을 모아본 역사는 이번이 처음이다. 힘을 보태 달라"고 호소했다.

주영은 기자 chesil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