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남북올림픽 발언에... "국민 정서와 동떨어졌다"
상태바
문재인 대통령 남북올림픽 발언에... "국민 정서와 동떨어졌다"
  • 주영은 기자
  • 승인 2019.10.19 2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당이 19일 문재인 대통령의 '남북 올림픽 개최' 발언에 대해 비판의 반응을 보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 18일 주한 외교단 청와대 초청 리셉션에서 2032년 서울·평양올림픽 지지를 요청했다. 이에 야당은 "국민적 인식과 동떨어진 달나라 발언", "국민 정서와 동떨어진 '헛발질" 등의 비난을 가했다.

김성원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한국 축구 대표팀의 '평양 원정' 후폭풍이 가시기도 전에 나온 문 대통령의 2032 서울-평양 올림픽 발언은 문제가 있다"며 "국민적 인식과 동떨어진 '달나라' 발언"이라고 했다. 그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평양 원정' 무중계, 무관중 경기에서 북한식 격투기 축구와 온갖 욕설에 시달렸지만, 문재인 정부는 북한에 항의 한마디 하지 않고 오히려 통일부 장관은 김정은 정권 감싸는데 급급하다"며 "이것이 지금 남북관계의 현실이고, 문재인 정부와 김정은 정권의 의사소통 수준"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지지율은 40% 밑으로 떨어졌다. '이니 마음대로 해' 시절은 지났다"라고 평가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손흥민 선수는 '다치지 않고 돌아온 것만으로도 너무 큰 수확이다'라고 했다"며 "위협과 감금을 당하고 돌아온 선수들에게 위로는 못해줄망정 무슨 공동 올림픽 타령인가"라고 했다. 그는 "'남북 축구 경기'는 스포츠를 빙자한 명백한 인질극이었다"며 "역대 최초의 ‘무관중·무중계 올림픽’을 꿈꾸는 대통령은 현실 인식 감수성 교육이 시급해 보인다"고 했다. 그는 이어 "2022년에 퇴임하는 대통령이 10년 후 북한과의 올림픽을 신경 쓸 때가 아니다"라며 "경제 외교 사회 등 산적한 현안 앞에 오직 ‘북한몽(夢)으로 허송세월 할 시간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16일 있었던 대한민국 VS 북한의 월드컵 예선은 사상 초유의 무관중, 무중계 경기로 치러졌다. 평양에 다녀온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악몽 같았다"고 소감을 전했고 대표팀 손흥민 주장도 "다치지 않고 돌아온 것만도 다행이다. 기억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주영은 기자 chesil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