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계엄령? "계엄령의 계자도 못 들었다"
상태바
황교안 계엄령? "계엄령의 계자도 못 들었다"
  • 주영은 기자
  • 승인 2019.10.22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여·야당의 갈등이 계속 되는 와중에 ‘촛불 계엄령 문건’ 원본이 공개되며 또 다른 파문이 일어났다.

21일 국회 국방위원회의 종합 국정감사에서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이 증인으로 출석해 ‘현 시국 관련 대비계획’ 제목의 국군기무사령부(현 군사안보지원사령부) 문건을 공개하면서 여야 간 날선 공방이 벌어졌다.

군인권센터는 해당 문건이 지난해 7월 언론 공개로 논란이 됐던 2017년 3월 탄핵정국 때 작성된 국군기무사령부 ‘전시계엄 및 합수 업무 수행방안’ 원본이라는 주장이다.

이번에 공개된 문건엔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중심으로 정부부처 내 군 개입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한다는 대목 ▲서울에 진입하기 위한 구체적인 이동경로 명시 ▲계엄해제를 막기 위해 국회를 무력화하는 방법 등이 담겨있었다.

‘계엄 시행 준비착수 : 탄핵심판 선고일(D)-2일부터’라는 항목 아래 ‘국방부 계엄 준비 태스크포스(TF) 가동’ ‘기무사 합동수사본부 운영 준비 등’이라는 내용도 포함되어 있었다.

계엄 준비 절차로는 계엄 필요성 평가, 계엄 선포 요건 검토 및 선포 건의, 계엄 시행 준비 착수, 군사 대비계획 검토, 청와대·국무총리실 등 관계부처 협조, 보안조치 등을 언급했다.

이후 선포와 시행, 해제 순서로 계엄령을 진행하겠다는 계획이 포함됐다.

이날 임 소장은 “문건은 2017년 2월 작성된 것으로, 같은 해 3월 만들어졌다고 알려진 ‘전시계엄 합수업무 수행방안’보다 1개월 앞선 것”이라며 당시 국무총리 겸 대통령 권한대행으로 NSC 의장이었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연루 의혹까지 제기했다.

여야의 반응은 극명하게 갈렸다. 더불어민주당은 임 소장 주장에 동조하며 검찰의 수사를 촉구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명백한 가짜뉴스”라며 “여당의 지지도 하락에 따른, 아니면 ‘말고’식 야당 흠집내기”라고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황 대표는 22일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의원총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계엄령 문건' 관련 질문에 "계엄령의 계자도 못 들었다. 저에게는 보고된 바 전혀 없었다"며 "지금 그 이야기는 거짓이다. 그냥 넘어갈 수 없다. 고소나 고발을 통해서 사법조치가 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영은 기자 chesil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