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심 구속... 나경원 "이제 법원도 못믿겠으니 고위공직자판결처?"
상태바
정경심 구속... 나경원 "이제 법원도 못믿겠으니 고위공직자판결처?"
  • 김영민 기자
  • 승인 2019.10.24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경심 교수 구속 사태에 청와대와 민주당 '산속의 절간' 빗대
계좌추적, 휴대전화 압수수색, 조국 전 장관에 대한 수사 촉구
한국당, 조국 사태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 요구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오른쪽에서 두번째)는 24일 국회에서 열린 당 공식회의에서 조국 법무부 전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구속과 관련해 '침묵'하고 있는 청와대와 민주당에 대해 "산속의 절간이 되고 말았다"며 "이제 법원도 못 믿겠으니 고위공직자판결처를 만들자가 할 건가"라고 비꼬아 비판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오른쪽에서 두번째)는 24일 국회에서 열린 당 공식회의에서 조국 법무부 전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구속과 관련해 '침묵'하고 있는 청와대와 민주당에 대해 "산속의 절간이 되고 말았다"며 "이제 법원도 못 믿겠으니 고위공직자판결처를 만들자가 할 건가"라고 비꼬아 비판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영민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4일 조국 법무부 전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구속사태에 대해 '침묵'하고 있는 청와대와 민주당에 대해 "산속의 절간이 되고 말았다"고 꼬집었다.

문재인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다.

검찰개혁의 하나로 공수처 법안을 밀어붙이고 있는 민주당을 향해선 "이제 법원도 못 믿겠으니 '고위공직자 판결처'를 만들겠다고 할 것인가"라고 비꼬아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정 교수의 구속을 '사필귀정'이라고 규정하고 "그동안 소위 5촌 조카에게 당했다고 해왔던 그 피해자 코스프레가 사법부를 속이지는 못한 것"이라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표창장 위조를 둘러싼 사문서 위조혐의를 넘어서 사모펀드 관련 혐의의 당사자임을 사법부도 인정했다"며 "그렇다면 지금이라도 사법부에 의해 막혔던 계좌추적과 휴대전화 압수수색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추가 증거인멸 정황도 확보해서 죄를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게이트의 몸통은 '조국 수석'이라며 조국 전 장관에 대한 검찰의 신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명백한 위법행위가 확인되지 않았다. 의혹만으로 임명하지 않으면 나쁜 선례가 될 것이다'라고 했던 문재인 대통령, 그 말 어떻게 책임지실 것인지, 이 부분에 대해서 다시 한 번 국민에게 사과해야 된다"고 말했다.

민주당을 향해서도 날을 세웠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검찰 못 믿겠다며 공수처 필요하다는 것이 이 정권이었다. 그러면 이제는 법원도 못 믿겠으니 '고위공직자 판결처'를 만들겠다고 할 것인가"라고 말했다. 

민주당이 추진하는 '공수처'를 '친문 은폐처' '반문 보복처'로 규정한 나 원내대표는 "이 정권의 속셈, 이제 국민들께서 하나둘씩 알아차리고 계신다. 조국 수석 운명이나 공수처 운명이나 같은 운명이라고 본다. 더 이상 못 버틴다. 공수처 포기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교안 대표는 정경심 교수의 구속을 거론하며 "대통령까지 나서서 집요하게 수사를 방해했지만 법원이 결국 검찰 수사의 정당성을 인정한 것이다. 이제 검찰은 조국과 정권실세들이 가담한 권력형 범죄, 권력형 게이트를 보다 철저하게 수사해서 낱낱이 진상을 밝혀내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어 "이제라도 문재인 대통령은 명백한 과오를 인정하고 국민 앞에 사죄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했다.

앞서 송경호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정경심 교수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24일 0시 18분께 "구속의 상당성이 인정된다"며 검찰이 청구한 영장을 발부했다.

송 부장판사는 "범죄혐의 상당 부분이 소명되고 현재까지의 수사경과에 비춰 증거인멸 염려가 있다"고 구속영장 발부 사유를 설명했다.

김영민 기자 kymin@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