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회항 사태로 승객들 40여분 간 공포 떨어
상태바
제주항공 회항 사태로 승객들 40여분 간 공포 떨어
  • 주영은 기자
  • 승인 2019.10.27 0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항공 이미지. 사고 기체와 관계 없음.

  김해공항을 출발한 제주항공 여객기가 출반 43분 만에 회항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지난 25일 오후 8시50분 승객 184명을 태우고 김해공항을 출발해 김포공항으로 가던 제주항공 7C207편이 40여분 만인 오후 9시35분쯤 김해공항에 다시 착륙했다.
  이로 인해 승객들은 여객기가 다시 착륙하기까지 40여분간 공포에 떨었다. 기내에서 "비상착륙할 수 있다"는 안내 방송이 나왔기 때문이다.

  해당 여객기는 최근 결함이 발견된 보잉의 737NG와 같은 기종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제주항공 측은 "문제가 됐던 보잉 737NG 기종의 결함은 동체 구조부의 균열 문제로 이번 사안과는 관련이 없다"라며 "자동조정장치에서 이상 신호가 감지돼 매뉴얼에 따라 출발 공항으로 돌아갔다"고 설명했다.

  이 항공편은 당초 오후 7시30분 출발이었지만 1시간21분이나 출발이 늦어진 데다 이륙 후 돌아오는 바람에 승객 항의가 이어졌다.
  제주항공 측은 "규정에 따라 승객들에게 숙소를 제공하고 대체 항공편을 이용할 수 있도록 안내했으며 보상금을 지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주영은 기자 chesil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