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시민 누구나 이용 가능한 비상소화시설 16개소에 설치
상태바
성남시, 시민 누구나 이용 가능한 비상소화시설 16개소에 설치
  • 이성훈 기자
  • 승인 2019.10.29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재 시 골든타임 5분 안에 초동진화로 피해 최소화 등 시민안전 기여 기대
성남시는 지난 25일 시민 누구나 이용 가능한 비상소화시설을 시내 16개소에 설치했다. (사진=성남시)copyright 데일리중앙
성남시는 지난 25일 시민 누구나 이용 가능한 비상소화시설을 시내 16개소에 설치했다. (사진=성남시)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이성훈 기자] 성남시는 소방차 진입이 어려운 주택밀집지역, 재래시장 등 화재 취약지역에 시민 누구나 이용이 가능한 비상소화시설을 지난 25일 16곳에 설치·완료했다고 29일 밝혔다.

민선7기 공약사항 중 하나로 추진된 이번 사업은 7000만원의 예산이 투입돼 지상식소화전을 시민들이 이용이 간편하도록 개조한 호스릴함(13개소)과 공동 소화기함(3개소)을 설치했다.

이로써 화재 발생 시 골든타임인 5분 안에 초동 진화가 가능해 화재 피해 최소화 등 시민 안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성남시는 인근 주민들의 이용이 쉽고 화재 발생 시 효율적인 진화가 가능한 장소 선정을 위해 소방서 쪽과 협의해 1차 대상지를 선정한 뒤 주민 의견수렴과 주민설명회를 통해 최종 대상지를 선정했다.

이렇게 해서 최종적으로 수정지역 4개소, 중원지역 10개소, 분당지역 2개소 등이 선정됐다.

시는 주민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사용법과 호스릴함 자물쇠 비밀번호 안내문을 부착했다.

성남시는 앞선 2015~2017년 4600만원을 들여 27개 전통시장에 말하는 소화기 1948개를 보급·설치했다.

지난해에는 1억3700만원을 들여 독거노인 등 화재취약 2500가구에 소화기, 감지기 등의 주택용 소방시설을 설치하는 등 시민들의 화재 피해 최소화에 힘쓰고 있다.

성남시 관계자는 "최근 분당구 수내동 건물 화재로 인명 피해가 발생했으나 앞으로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화재 방지와 조기진화에 필요한 소방 시설을 확대·설치해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겠다"고 말했다.

이성훈 기자 hoonls@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