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공수처법+선거법, 가짜와 가짜를 주고받는 대국민사기극"
상태바
황교안 "공수처법+선거법, 가짜와 가짜를 주고받는 대국민사기극"
  • 김용숙 기자
  • 승인 2019.10.31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거법을 좌파독재 연장용 공수처법과 묶어서 뒷거래? 파렴치한 정치야합"
자유한국당, 범여권의 선거법·공수처법 강행 처리 반드시 막아내겠다 입장
나경원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민심에 의해서 사망선고 받았다... 철회해야"
자유한국당 지도부는 31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 정의당 등이 추진하고 있는 공수처법과 연동협 비례대표제 도입을 담은 선거법 개정안을 '가짜'라는 낙인을 찍으며 맹비난했다. copyright 데일리중앙
자유한국당 지도부는 31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 정의당 등이 추진하고 있는 공수처법과 연동협 비례대표제 도입을 담은 선거법 개정안을 '가짜'라는 낙인을 찍으며 맹비난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자유한국당이 민주당이 추진하고 있는 공수처법을 핵심으로 하는 검찰개혁과 연동협 비례대표제 도입을 담은 선거법 개정의 정치개혁에 대해 '가짜'라는 낙인을 찍으며 맹비난을 쏟아냈다.

황교안 대표는 '대국민 사기극'이라고 공세를 펼쳤고 나경원 원내대표는 '묻지마 개혁'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31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당 정책연구소인 여의도연구원이 전날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를 소개하며 "민심은 분명하다. 파렴치한 정치야합, 즉각 중단하라"고 대여 포문을 열었다. 

여의도연구원 여론조사 결과 의석수 확대에 대해 '반대' 의견 73.2%였고 '찬성'은 18.4%였다. 

'국회의원을 줄여야 한다'는 응답이 절반을 넘는 57.7%에 달했다. 또 '지역구를 줄이고 비례대표를 늘리자'는 민주당과 정의당 등 범여권의 주장에는 29.9%만 찬성했다. 대신 지역구를 늘리는데 56.8%가 찬성했다. 

자유한국당이 주장하는 '비례대표 폐지, 의석 10% 감축방안'에 대해서는 절반이 넘는 51.5%가 찬성했다.

황 대표는 "정의당, 민주당과 범여권 정당 국회의원들은 이러한 진짜 민심을 직시해야 한다. 민심에 거스르는 정당은 살아남을 수가 없다"고 주장했다.

또 "지금 범여권은 '준연동형 비례대표제'와 '의석수 늘리기'가 정치개혁이라고 강변하고 있다"며 "하지만 국민들은 이것이 정치개혁과는 전혀 무관한 밥그릇 챙기기라고 하는 점을 명확하게 알고 계신다"고 했다.

이런 선거법을 좌파독재 연장용 공수처법과 묶어서 뒷거래를 하는 자체가 참으로 파렴치한 정치야합이라 비난했다. 

황 대표는 "가짜 검찰개혁과 가짜 정치개혁을 주고받는 대국민사기극이자 3류 정치 아니겠는가"라며 "이야말로 좌파독재의 속살을 그대로 드러낸 것이며 민주주의의 시계바늘을 거꾸로 돌리는 작태"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범여권의 선거법, 공수처법 강행 처리를 반드시 막아내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끝으로 "이 정권과 야합 정당들이 또다시 국민의 뜻을 짓밟는다면 국민의 분노로 제2조국대란이 벌어질 것이다. 범여권, 범좌파의 동반몰락만 앞당기는 길임을 깨닫고 즉각 야합정치를 중단할 것을 엄중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여의도연구소 여론조사 결과를 언급하며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민심에 의해서 사망선고를 받았다며 철회를 민주당에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어제 여의도연구소 여론조사에서 밝혀진 것처럼 우리 당의 선거법 개정안이 국민 여론을 제대로 담은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우리 당은 대표성을 강화하기 위해서 지역구 의석수는 늘리고 비례대표는 폐지하면서 의석수 총원은 줄이는 선거법 개정안을 애당초 내놓았다"고 말했다. 

한국당 선거법 개정안은 현행 비례대표제(의석수 47석)를 폐지하고 지역구 의석수를 현행 253석에서 270석으로 늘려 국회의원 총수를 현행 300석에서 270석으로 줄이는 내용이다. 

민주당 선거제도 개혁안은 국회의원 총수는 현행 300석을 유지하되 지역구 225석, 연동형 비례대표 75석을 내용으로 하고 있다. 지역구를 28석 줄여 비례대표 의석를 그만큼 늘리겠다는 것으로 지역구 축소에 대한 당내 반발이 예상된다.

나 원내대표는 "국민은 국회의원 정원을 줄이기를 원하고 있다. 국민은 내가 찍은 표가 어디로 가는지 모르는 '묻지마 공천'에 의한 비례대표제를 반대하고 있다. 따라서 (민주당은) 민심에 의해서 사망선고를 받은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하루빨리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진정으로 대한민국을 국민을 통합하는 미래로 가는 선거법에 대해 열린 자세로 논의하자고 민주당에 제안했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