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훈 국정원장 "민간인 사찰 사건 국민께 심려 끼쳐드려 송구"
상태바
서훈 국정원장 "민간인 사찰 사건 국민께 심려 끼쳐드려 송구"
  • 석희열 기자
  • 승인 2019.11.04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정보위의 국정원 국정감사에서 민간인 불법 사찰 의혹 사건 입장 밝혀
"제보자의 자발적 신고로 시작된 국보법 위반 혐의 조직에 대한 내사 사건"
앞으로 대공수사 관련해 조사 시스템 전반 재점검... 개선 방안 마련 검토
"검찰 수사에 성실히 협조하고 책임질 일이 있으면 책임지겠다" 입장 밝혀
서훈 국가정보원장은 최근 불거진 국정원 '프락치' 공작 사건 관련해 4일 "제보자의 자발적 신고로 시작된 국보법 위반 혐의 조직에 대한 내사 사건"이라며 국민께 심려 끼쳐 드려 송구스럽다고 말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서훈 국가정보원장은 최근 불거진 국정원 '프락치' 공작 사건 관련해 4일 "제보자의 자발적 신고로 시작된 국보법 위반 혐의 조직에 대한 내사 사건"이라며 국민께 심려 끼쳐 드려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석희열 기자] 서훈 국가정보원장은 프락치를 포섭해 민간인을 불법 사찰했다는 의혹에 대해 국민께 심려를 끼쳐 드려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서훈 원장은 4일 서울 내곡동 국정원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회 정보위의 국정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최근 불거진 민간인 불법 사찰 사건에 대해 "이번 사건은 언론 제보자의 자발적 신고로 시작된 국보법 위반 혐의 조직에 대한 내사 사건"이라며 "그럼에도 민간인 사찰 등 여러 의혹이 제기돼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치게 돼 송구스럽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앞으로 대공수사 관련해서는 조사 시스템 전반에 대해 재점검해 개선 방안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이다.

서 원장은 "대공사건 수사 관련해서는 앞으로 인권침해, 직권남용, 민간인 사찰 등에 우려가 없도록 대공수사 프로세스 전반을 재점검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이와 관련해 정보위 김민기 민주당 간사는 "국정원장은 신규 국보법 위반 사건 내사는 심사위를 가동해 엄격한 기준하에 착수하고 진행 중인 내사 건도 기소 필요성을 정기 평가하고 일정 기간 경과 시 종결하는 일몰제 도입 등 개선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국정원은 또한 예산 집행에 있어서도 엄격성과 준법성을 준수하기 위한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 모든 것이 준법 시스템을 철저히 거치도록 점검 보완해 나가겠다고 국회에 보고했다.

서훈 국정원장은 민간인 불법 사찰 사건 관련해 "현재 시민단체의 고발로 검찰이 수사에 착수한 만큼 수사에 성실히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또 검찰의 수사 결과에 따라 책임질 것이 있으면 책임지겠다는 입장도 덧붙였다.

한편 국가정보원 '프락치' 공작사건 대책위원회는 이날 오전부터 서울 내곡동 국정원 정문 앞에서 집회와 기자회견, 1인 시위 등을 이어가며 국정원 '프락치' 공작사건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