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김정은, 12월 북미정상회담... 그 전 방중 계획"
상태바
국정원 "김정은, 12월 북미정상회담... 그 전 방중 계획"
  • 김용숙 기자
  • 승인 2019.11.04 2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훈 국정원장, 국정감사에서 국회에 보고
김평일 주 체코대사 교체돼 귀국할 걸로 전망
서훈 원장, 민간인 사찰 의혹 "송구" 대국민 사과
copyright 데일리중앙
국정원은 4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월 북미정상회담을 정해놓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월 중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3차 북미 정상회담'을 하는 것으로 정해놓은 상태라고 국가정보원이 4일 밝혔다.

국회 정보위 민주당 간사인 김민기 의원과 자유한국당 간사인 이은재 의원은 이날 서울 내곡동에서 열린 국정원 국정감사 도중 브리핑을 통해 국정원이 이렇게 보고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 입장에선 12월 북미 정상회담을 정해놓고 11월 중, 늦어도 12월 초에는 실무회담을 열어 의제를 조율하려 한다는 게 국정원의 분석이라고 두 의원은 설명했다.

국정원은 김 위원장이 올해 안에, 그것도 북미정상회담 전에 중국을 다시 방문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전해졌다.

국정원은 "북중 수교 70주년, 10월 6일을 계기로 김정은의 연내 방중 문제가 협의되고 있다"며 "1·2차 싱가포르·하노이 정상회담 전 방중한 전례 등을 봐 김정은의 연내 가능성이 있어 주시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또한 북미 정상회담에 앞서 11월 중, 늦어도 12월 초에는 실무회담이 열릴 것으로 국정원은 내다봤다.

국정원은 또 김정은 위원장의 삼촌인 김평일 주 체코 북한대사가 교체돼 조만간 평양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보고했다. 김평일 대사는 김정은 위원장의 선친인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이복동생이다.

김 대사의 누나 김경진의 남편인 김광석 주 오스트리아 북한대사도 교체돼 동반 귀국할 가능성이 있다고 국정원은 전했다.

한편 서훈 국정원장은 이날 국정감사에서 최근 불거진 국정원 '프락치' 공작 사건 관련해 국민께 심려를 끼쳐 송구스럽다고 사과했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