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준영PD, 프로듀스 X 101 투표조작 의혹 풀까?
상태바
안준영PD, 프로듀스 X 101 투표조작 의혹 풀까?
  • 주영은 기자
  • 승인 2019.11.05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준영PD, 프로듀스 X 101 투표조작 의혹 풀까?

copyright 데일리중앙
사진 : 프로듀스X 101

[데일리중앙 주영은 기자] 프로듀스 X 101의 제작을 총괄한 안준영 PD가 오늘 영장실질심사를 받는다.

그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성실히 조사 받겠다'는 말만 짦게한 것으로 드러났다. 

안PD 외에 프로그램 제작 관련 인사 4명도 영장실질심사에 참석했다. 이들에 대한 구속영장 발부 여부는 이날 오후께 확정될 예정이다.

안PD는 5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하면서 ‘투표 조작 의혹을 인정하시냐’는 질문에 “성실히 답변하겠습니다”고 답했다. 안 PD는 특정 소속사에 혜택을 줬느냐, 시청자와 팬들에게 하고 싶은 말 있느냐는 등의 질문에 대해서는 아무런 답도 하지 않았다. 이날 심사는 명재권 영장전담 부장판사가 오전 10시30분부터 진행하고있다. 안 PD를 비롯한 PD 3명과 기획사 관계자가 심사 대상이다. 안 PD 등은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X 101’을 통해 11명의 데뷔 조 멤버를 선발하는 과정에서 득표수를 조작한 혐의다.

한편 엠넷은 안 PD 등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가 열리는 것과 관련해 입장문을 내걸었다.

엠넷 측은 이날 ‘프듀X’와 관련해 물의를 일으킨 점 깊이 사과드린다’는 제목의 입장문에서 “지난 7월 말, 자체적으로는 사실관계 파악에 한계가 있다고 판단돼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프듀X’ 제작진 일부에게 구속영장이 신청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다시 한번 ‘프듀X’를 사랑해주신 시청자와 팬, ‘프듀X’ 출연자, 기획사 관계자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주영은 기자 webmaster@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