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대호 무기징역 선고, 재판부 "인간 존엄성을 철저하게 훼손한 극악 범죄"
상태바
장대호 무기징역 선고, 재판부 "인간 존엄성을 철저하게 훼손한 극악 범죄"
  • 주영은 기자
  • 승인 2019.11.05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대호 / 연합뉴스
장대호 / 연합뉴스

[데일리중앙 주영은 기자] '한강 몸통 시신 사건'의 피의자 장대호(38)가 무기 징역을 선고받았다. 

의정부지법 고양지원 형사1부(전국진 부장판사)는 5일 살인 및 사체손괴, 사체은닉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돼 재판에 넘겨진 장대호에 대한 선고공판에서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이번 사건은 피해자와의 대면시간이 20분에 불과한데도 어떤 사람인지도 모르고 살인을 가벼운 분풀이 수단으로 삼은 극도의 오만함, 만난지 불과 2시간이 채 되기도 전에 범행도구와 범행방법을 결정한 확고하고 강력했던 살인의 고의성, 엎드려 자는 피해자의 뒤통수를 둔기로 수차례 가격해 살해한 비겁하고 교활한 범행수법 등 피해자의 인간 존엄성을 철저하게 훼손한 이루 말할 수 없이 극악한 범죄”이며 “피고인에게 벌금형 외에 특별한 전과가 없고 스스로 자수한 점 등은 유리한 정상이나 피해자가 임신한 배우자와 5살 아들을 남겨두고 처참하게 살해당하고, 유가족 역시 3차례에 걸처 극형에 처해줄 것을 탄원한 점 등을 참작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재판부는 또 “피고 측 변호인은 피고인이 자수했기 때문에 법정형이 감경돼야 한다고 주장하나 반드시 감경해야 하는 것은 아니며, 피고인 역시 자수 이유를 인터넷에 게시된 오해를 풀기 위해서라고 밝힌 바 있다”며 “자수 후 이번 사건이 피해자의 잘못이라고 주장하는 등 범죄를 뉘우치는 기색이 없는 만큼 법정형 감경이 아닌 양형에만 일부 반영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피고인은 온 국민을 경악하게 한 흉악한 범죄를 저지르고도 범행을 피해자 탓으로 돌리는 등 영원히 용서받을 수 없는 사람”이라며 “이번 사건 역시 피고인의 성향이 그대로 반영된 범죄로 재범 가능성이 높아 무기징역형을 가석방 없이 철저하게 집행해야 한다는 것이 재판부의 공통된 인식”이라고 밝혔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8일 열린 첫 심리에서 장대호의 범행 수법이 잔혹하고 유족과 합의할 생각이 없다는 등 반성의 기미가 없다며 사형을 구형한 바 있다.

장대호 역시 첫 심리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하면서도 "사리사욕을 채우기 위해 살해한 게 아니므로 유족에게 용서를 구하고 싶지 않다"며 시종일관 당당한 모습을 보였다.

한편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장대호는 지난 8월 8일 오전 자신이 일하는 서울 구로구의 한 모텔에서 투숙객 A(32)씨를 둔기로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한강에 유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장대호는 경찰 조사에서 "피해자에게 전혀 미안하지 않다”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주영은 기자 chesil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