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 전선 세계 최초 상용화, 구리 케이블보다 낮은 전압으로 5~10배의 전력
상태바
LS 전선 세계 최초 상용화, 구리 케이블보다 낮은 전압으로 5~10배의 전력
  • 주영은 기자
  • 승인 2019.11.05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S 전선
LS 전선

 [데일리중앙 주영은 기자] LS전선은 한국전력과 손잡고 ‘꿈의 전력망’으로 불리는 초전도 케이블(사진)을 세계 최초로 상용화했다고 5일 발표했다.

경기 용인 흥덕변전소와 신갈변전소 사이 1㎞ 구간에 초전도 케이블을 설치해 이날부터 상업 운용에 들어간다.

전 세계적으로 친환경 에너지 사업이 각광받으면서 초전도 케이블 시장 규모가 5년 내 1조원 이상으로 빠르게 성장할 전망이다. 이번 세계 첫 상용화가 향후 시장 선점에 상당한 도움이 될 것이란 평가다.

관련 업계에서는 이번 상용화를 계기로 초전도 케이블에 대한 수요가 증가해 2023년에는 연간 시장 규모가 1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같은 기간 국가별 시장 규모는 미국(3800억원), 유럽(3750억원), 중국(1500억원), 한국(1095억원) 순으로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초전도 케이블은 기존 구리 케이블보다 낮은 전압으로 5~10배의 전력을 보낼 수 있다. 영하 196도에서 전기 저항이 사라지는 초전도 현상을 응용한 것으로, 송전 중 손실되는 전기가 거의 없다. 변압기가 필요 없어 변전소 면적을 기존의 10분의 1로 줄일 수 있다.

초전도 케이블 한 가닥으로 구리 케이블 열 가닥을 대체하기 때문에 설치 공간이 대폭 줄어든다. 신도시를 조성할 경우 토목 공사 비용이 20분의 1로 줄어든다고 회사 측은 발표했다.

명노현 LS전선 사장은 “초전도 케이블의 상용화는 유럽과 일본 업체들이 주도하던 전력산업에서 한국이 주도권을 쥐게 되는 패러다임의 변화를 갖고 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주영은 기자 chesil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