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가족협, 세월호참사 전면 재수사 및 책임자 처벌 촉구
상태바
세월호가족협, 세월호참사 전면 재수사 및 책임자 처벌 촉구
  • 석희열 기자
  • 승인 2019.11.05 1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서 기자회견... "참사 살인자들을 즉각 전면 재수사하라"
"국회는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에 적극 나서라"
copyright 데일리중앙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석희열 기자] 세월호 참사 피해 가족들의 속절없는 울부짖음이 5일 다시 국회를 적셨다.

이들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세월호 참사 진실 규명을 위한 전면 재수사와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다. 일부는 목이 메어 울먹이기도 했다.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는 참사 당일 현장에서 응급조치가 시급한 살아 있는 학생을 발견하고도 즉각 병원으로 옮기지 않아 죽음에 이르게 한 사실을 밝혀냈다.

현장에 있던 해경조차 위급 환자이니 빨리 헬기로 옮겨야 한다고 소리쳤지만 생사의 갈림길에 선 이 아이를 태웠어야 할 헬기는 해경 지휘부가 차지했다.

그 이후로도 무려 5시간 가까이 이배 저배로 옮겨가며 방치하는 사이 엄마 품으로 돌아갔어야 했을 아이는 끝내 숨을 거뒀다.

"내 친구들은 사고가 나서 죽은 게 아니라 사고 후 대처가 부족해서 죽은 것입니다. 우리는 우리 스스로 탈출했습니다. 해경들은 우리의 구조 요구를 무시하고 지나쳤습니다."

참사 당시 세월호에서 스스로 탈출한 생존 학생들은 이렇게 증언했다.

세월호 참사 피해 가족들은 검찰을 향해 세월호 참사 살인자들을 즉각 전면 재수사하라고 촉구했다.

국회에 대해서는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에 적극 나설 것을 요구했다.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지 5년 7개월이 지났지만 아직도 피해 가족들은 거리에서, 국회에서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고 있는 것이다.

그동안 정부와 국회, 검찰은 무엇을 했느냐는 물음이 나오는 대목이다.

이제 공은 검찰로 넘어갔다.

검찰은 곧 있을 사참위의 수사 의뢰와 가족 및 시민사회의 고발을 받아 신속히 전면적 재수사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세월호 참사는 2014년 4월 16일 오전 8시50분께 전남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부근 해상에서 청해진해운 소속 인천발 제주행 연안 여객선 세월호가 전복돼 침몰한 사건이다.

이 여객선에는 제주도로 수학여행을 가던 안산 단원고 2학년 학생 325명, 교사 14명, 일반인 104명, 선원 33명 등 476명이 타고 있었다. 배가 침몰하면서 단원고생 250명을 포함해 승객 304명이 희생됐다.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