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도현 헨리 우정…놀라운 케미
상태바
윤도현 헨리 우정…놀라운 케미
  • 주영은 기자
  • 승인 2019.11.09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도현 헨리 우정…놀라운 케미

copyright 데일리중앙
사진 출처 : mbc 제공

YB 윤도현과 헨리의 우정이 화제다. 

8일 방송된 MBC ‘나혼자산다’에선 윤도현이 깜짝 게스트로 출연했다. 

윤도현의 예고 없는 등장에 무지개회원들이 입을 모아 반색한 가운데 특히 헨리는 “못 온다고 하지 않았나?”라며 기뻐했다. 

이날 헨리와 함께 운동에 나선 이는 평소 라이딩을 즐겨하는 걸로 알려진 윤도현이었다. 윤도현은 무지개회원들을 위해 직접 스튜디오까지 찾아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윤도현은 "깜짝으로 (스튜디오에) 나오려고 몰래 방송국을 왔다. 내가 탄 엘리베이터를 헨리가 타려고 하더라. 그래서 들킬 뻔 했다. 먼 길을 돌아왔다. 스튜디오 나오냐고 헨리가 계속 물었다. 계속 마음에 쓰이더라. 그래서 출연을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헨리와의 친분을 쌓게 된 계기에 대해 윤도현은 "'나혼자산다'에서 연주를 하는 모습을 보고 관심이 생겼다. 그래서 찾아봤다. 음악에 대한 갈증이 있을거라 생각했다. 연락해서 응원한다고 이야기했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한편 박나래와 한혜진, 화사가 다시 뭉친 ‘여은파’는 녹슬지 않은 꿀케미로 극강의 재미를 선물했다. 1980년대 미국에서 유행했던 ‘글램 펑크룩’ 컨셉의 의상을 준비한 박나래와 한혜진, 화사는 파티 컨셉에 맞게 각각 ‘조지나’, ‘사만다’, ‘마리아’ 등의 영어 이름을 붙이며 웃음을 유발했다. 특히 박나래는 “암 조쥐나~”라며 버터향 가득한 발음으로 자신을 소개한 뒤, 안동 조씨 출신이라고 덧붙이는 드립으로 한혜진과 화사를 폭소하게 만들었다.

주영은 기자 chesil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