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기의 판타지 로맨스 뮤지컬 '드라큘라', 초호화 캐스팅 공개
상태바
세기의 판타지 로맨스 뮤지컬 '드라큘라', 초호화 캐스팅 공개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9.11.11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라큘라' 역에 김준수, 전동석
'미나' 역에 조정은, 임혜영, 린지(임민지)
'반헬싱' 역에는 강태을, 손준호
'조나단' 역은 이충주, 진태화
웰메이드 대작 '드라큘라', 2020년 2월 11일 개막
흥미로운 스토리와 세련된 비주얼, 드라마틱한 음악, 화려한 무대 예술까지 두루 갖춘 웰메이드(Well-made) 대작 '드라큘라'가 내년 2월 개막을 잎두고 11일 초호화 캐스팅을 공개했다. (포스터=오디컴퍼니) copyright 데일리중앙
흥미로운 스토리와 세련된 비주얼, 드라마틱한 음악, 화려한 무대 예술까지 두루 갖춘 웰메이드(Well-made) 대작 '드라큘라'가 내년 2월 개막을 잎두고 11일 초호화 캐스팅을 공개했다. (포스터=오디컴퍼니)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이지연 기자] 죽음을 초월한 세기의 판타지 로맨스 뮤지컬 <드라큘라>가 11일 초호화 캐스팅을 공개했다. 

2014년 한국 초연 당시 센세이션을 일으켰던 뮤지컬 <드라큘라>가 2016년 단 2주간의 공연을 선보인 데 이어 4년 만에 초호화 캐스팅으로 다시 돌아오는 것이다.

뮤지컬 <드라큘라>는 아일랜드 소설가 브램 스토커(Bram Stoker)의 동명소설을 각색한 작품으로 천 년의 세월 동안 한 여인만을 사랑한 드라큘라 백작의 이야기를 다룬다. 

거부할 수 없는 매력을 지닌 '드라큘라'라는 신비로운 캐릭터를 기반으로 펼쳐지는 흥미진진한 러브 스토리와 작곡가 프랭크 와일드혼의 서정적이면서도 드라마틱한 음악. 이 둘이 어우러져 2004년 브로드웨이에서 초연된 이후 스웨덴, 영국, 캐나다, 일본 등 세계 여러 국가에서 공연되며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았다.

국내에서는 브로드웨이 공연과는 다른 오디컴퍼니㈜만의 독창적인 프로덕션으로 프로듀서 신춘수를 비롯해 작곡가 프랭크 와일드혼, 연출 데이빗 스완, 음악감독 원미솔 등 뮤지컬 <지킬앤하이드>를 만들었던 크리에이티브팀이 다시 한 번 의기투합해 2014년 예술의전당 오페라하우스에서 첫 선을 보였다. 

당시 매 회 티켓 예매가 시작됨과 동시에 예매처 서버를 다운시키고 약 2개월 만에 10만 관객을 돌파하는 등 넘볼 수 없는 흥행기록을 달성했다. 

또한 2년 뒤인 2016년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단 2주간의 공연 역시 매회 3000석을 가득 메우며 최고의 화제성과 흥행성을 입증하기도 했다.

서울 잠실 샤롯데씨어터에서 2020년 2월 11일부터 공연되는 뮤지컬 <드라큘라>는 대한민국에서 내로라하는 배우들이 대거 출연하며 작품의 완성도를 더욱 끌어올린다. 

주인공 '드라큘라' 역은 압도적인 실력과 막강한 티켓 파워를 자랑하는 배우 김준수씨와 탄탄한 연기력과 가창력으로 여심을 사로잡는 배우 전동석씨가 출연을 확정했다. 

'드라큘라'가 400년 동안 사랑한 여인 '미나' 역은 세 배우가 나선다. 맑고 고운 음색은 물론 섬세하고 깊은 연기력을 지닌 배우 조정은씨, 청아한 목소리와 진정성 있는 연기로 감동을 선사하는 임혜영씨, 그리고 안정된 보컬과 연기력으로 완벽하게 뮤지컬 배우로 자리매김한 린지(임민지)씨가 맡는다. 

'드라큘라'에 의해 사랑하는 여자를 잃고 뱀파이어 헌터가 되어 복수를 꿈꾸는 '반헬싱' 역으로는 선굵은 연기를 선보이며 매 작품마다 뚜렷한 존재감을 발휘하는 뱅 강태을씨와 폭넓은 캐릭터 소화력으로 팔색조의 매력을 발산하는 배우 손준호씨가 출연한다. 

또한 '미나'의 약혼자로 애틋한 사랑을 보여주는 '조나단' 역에는 배우 이충주씨와 진태화씨가 일찌감치 발탁됐다. '미나'의 친구로 선과 악의 이중적인 매력을 선보이는 '루시' 역은 배우 이예은씨와 김수연씨가 캐스팅됐다.

흥미로운 스토리와 세련된 비주얼, 드라마틱한 음악, 화려한 무대 예술까지 두루 갖춘 웰메이드(Well-made) 대작 <드라큘라>는 2020년 2월 11일부터 6월 7일까지 서울 샤롯데씨어터에서 공연된다.

이지연 기자 shyeo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