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사카 유지 "일본, '성노예' 안된다? 극우정권의 여론전"
상태바
호사카 유지 "일본, '성노예' 안된다? 극우정권의 여론전"
  • 송정은 기자
  • 승인 2019.11.12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 일왕 즉위..전쟁 범죄 지우기
범죄 부인..군 부활하려는 속내
한일 합의 당시 협상 과정 보니..
'성노예 맞다' 분명히 할 필요
세종대학교 호사카 유지 교수는 12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일본, '성노예' 안된다? 극우정권의 여론전"이라 밝혔다. (사진=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홈페이지 화면 캡처)copyright 데일리중앙
세종대학교 호사카 유지 교수는 12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일본, '성노예' 안된다? 극우정권의 여론전"이라 밝혔다. (사진=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홈페이지 화면 캡처)ⓒ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송정은 기자] 일본 외무성은 2019년 외교청서라는 걸 펴내면서 '성노예라는 표현은 사실에 반하므로 사용해서는 안 된다. 이런 점은 2015년 12월 한일 합의 때 한국 측도 확인을 했으며 이 합의에서도 일절 사용되지 않았다.'는 내용을 담았다.

즉 2015년 박근혜 정부 당시 한일 합의를 하면서 우리도 성노예라는 표현을 쓰지 않는 데 대해서 합의를 해 줬다는 것이다.

성노예라는 표현은 지금 전 세계적으로 쓰이는 표현이고 위안부 피해자들이 성범죄를 당했다는 의미를 담는 표현이라고.

일본은 왜 지금에 와서 이런 이야기를 하는 걸까?

세종대학교 호사카 유지 교수는 12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일본, '성노예' 안된다? 극우정권의 여론전"이라 밝혔다.

2019년 외교청서는 일종의 외교 보고서 같은 걸까?

호사카 유지 교수는 "맞다. 지난 1년간 일본의 외교 쪽 상황판으로 개간하였다. 또 앞으로 1년간 외교 상황을 예측하는 성격이 좀 있고 일본의 외교 쪽 주장이라든가 판단을 담는 책"이라 설명했다.

2019년에 내는 외교청서에 왜 갑자기 2015년 일을 들먹이는 걸까?

호사카 유지 교수는 "여러 가지 의도가 좀 있는데. 요새 새로운 일왕이 즉위하지 않았냐?"며 "새로운 시대에도 극우파들의 주장이라는 게 좀 있어서 그것을 강화시켰다. 그렇게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극우파들의 주장이라는 것은 일본은 전범 국가가 아니었고 위안부 문제는 절대 전쟁 범죄가 아니었다. 이것으로 더욱더 강화하는 계획 중 하나라고 볼 수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새로운 일왕이 특히 전범 3세대다, 나루히토 일왕이. 이제 그런 역사적인 진실도 계속 가려나가면서 이것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원하는 헌법 개정. 일본군을 부활시키겠다라는 데에도 연결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왜냐하면 일본군이 죄를 저지르지 않았기 때문에 이제 다시 부활시키겠다"고 덧붙였다.

'일본군 성노예라는 건 틀린 표현이라는 데 대해 2015년에 한국도 동의를 해 줬다. 용인을 했다. 이건 팩트냐?'는 진행자 질문이 나왔다.

호사카 유지 교수는 "그것은 팩트가 아니다. 이것은 TF를 만들어가지고 문재인 정권에서도 검증한 바가 있지 않냐? 위안부 합의에 대해서"라고 말했다.

그는 "그 내용 보고서를 봐도 당시 성노예라는 표현을 일본 쪽에서 쓰지 말아달라라는 내용이 있었다. 그건 확인된다. 거기에 대해서 한국 정부는 그건 동의하지 못한다. 그렇게 이야기를 하면서도 한국에서 쓰는 표현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런 표현만 쓴다. 이런 식으로 이야기가 나와 있다"고 밝혔다.

이어 "오리지널 합의에는 표면적으로 그 내용이 나와 있지 않다"며 "TF에서 그때 주고받고 한 문서를 검증한 거죠. 그 안에서 나오는 이야기"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 정부는 성노예라는 것은 사실상 인정하고 있었고. 그 (성노예) 표현은 한국 내에서는 쓰지 않는다. 그 정도 이야기를 한 것인데 성노예라는 사실을 한국 정부가 부정했다. 이런 식으로 또 일본이 나와 버린 거다"라고 설명했다.

호사카 유지 교수는 "성노예라는 표현은 국제적으로 사용하는 용어이기 때문에 양쪽으로 쓴다라는 말을 정확하게 말하지 않았던 부분이 있어서 약간의 이번에 이러한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여지가 어느 정도 있었다라고 볼 수도 있는 거다"라고 말했다.

그는 "범죄지만 성노예라는 말을 쓰면 너무 피해자들이 비참하게 보이기 때문에 쓰지 않는다. 아마 그러한 (양국의) 동기가 다른 거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왜곡된 워딩 작업에 대해서는 더 정확하게 지적하면서 당시 상황도 정확하게 설명해나가는 작업이 중요하다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문제적 발언을 담은 외교청서가 나왔으며 이제 어떻게 해야 하는 걸까?

공식적으로 문제 제기를 해야 할까?

호사카 유지 교수는 "공식적으로 해야 한다. 먼저 청와대나 외교부에서 성노예가 맞고 UN에서도 성노예라고 계속 주장해 왔기 때문에 한국 정부의 주장은 성노예라는 데 있다라는 부분을 밝히면서 앞으로 병기해 나가는"이라 말했다.

이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괄호 해가지고 성노예. 아마 이런 방법도 충분히 해야 하는 내용이 아닐까 그렇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한국에서도 외교백서가 있거든요. 거기에도 반박하는 형식으로 정확하게 남기면 이것은 한국의 주장이 관철되는 셈이기 때문에"라며 "그거만이라도 하는 것이 대단히 중요하다라고 할 수가 있다"고 강조했다.

 

 

송정은 기자 beatriceeuni@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