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로배우 신영균, 남은 재산 사회 기부 의사 밝혀
상태바
원로배우 신영균, 남은 재산 사회 기부 의사 밝혀
  • 주영은 기자
  • 승인 2019.11.12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opyright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주영은 기자] 원로배우 신영균이 남은 재산을 사회에 환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연예계 최고의 자산가로 알려진 신영균은 최근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영화계 지원과 후배 육성에 더 많은 관심을 갖겠다”며 재산 환원의 뜻을 밝혔다.

신영균은 1928년생으로 올해 나이 92살이다. 그는 1960년 조긍하 감독의 '과부'를 통해 데뷔 한 후 60여년간 영화 '연산군' '5인의 해병', '대원군'등 294편의 영화에 출연했다.

그러면서 1987년 국민훈장 동백장 수상, 2010년 제30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 공로영화인상, 2011년에는 대한민국 대중문화 예술상 은관문화훈장상 등을 수상했다.

또 1996년과 2000년에는 정치인으로서 제 15대 신한국당 국회의원, 제 16대 한나라당 국회의원으로도 활동한 바 있다.

이후에도 그는 국민원로회의 문화체육분야 위원, 제주방송 명예회장, 한국지역민영방송협회 회장 등을 도맡았으며 최근에는 신영균예술문화재단 명예회장, 한주홀딩스코리아 명예회장, 새누리당 상임고문으로 활동 중이기도 하다.

신영균은 지난 2010년 10월 명보극장과 제주 신영영화박물관 등 500억원 규모의 사유재산을 사회에 기부해 화제를 모았으며, 기부 재산을 토대로 신영예술문화재단을 설립, 단편 영화제 및 젊은 영화인 육성 지원, 장학사업 등 예술문화 분야와 예술인재 양성사업에 기여했다.

주영은 기자 chesil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