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보수통합추진단장, 원유철은 안돼"... 황교안에 김무성 추천
상태바
권성동 "보수통합추진단장, 원유철은 안돼"... 황교안에 김무성 추천
  • 김용숙 기자
  • 승인 2019.11.12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선 앞두고 보수통합 주도권 둘러싼 친박-비박 간 힘겨루기?
자유한국당 권성동 의원이 황교안 대표에게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과 보수통합을 추진할 보수통합추진단장으로 원유철 의원은 적합하지 않다는 취지의 휴대폰 문자를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copyright 데일리중앙
자유한국당 권성동 의원이 황교안 대표에게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과 보수통합을 추진할 보수통합추진단장으로 원유철 의원은 적합하지 않다는 취지의 휴대폰 문자를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권성동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이 황교안 대표에게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과 보수통합을 추진할 인물로 원유철 의원은 적합하지 않다는 취지의 휴대폰 문자를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황 대표는 보수대통합을 추진하기 위한 당내 (가칭)보수통합추진단장으로 원유철 의원을 내정했다.

이에 권성동 의원은 지난 11일 황 대표에게 휴대폰 문자를 통해 "대표님 자꾸 월권적인 발언을 드리게 되어 송구하다"며 "통합추진단장으로 원 의원은 (적합한 인물이) 아닌 것으로 생각된다"고 조언했다. 유승민 의원과 원 의원의 신뢰 관계가 보수 통합을 논의할 정도가 아니라는 것.

이런 내용의 휴대폰 문자는 12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열린 토론, 미래: 대안찾기' 토론
회에 참석한 권 의원이 휴대폰 문자 메시지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한 언론 카메라에 잡혀 드러났다.

유승민 의원과 원유철 의원의 신뢰관계는 과거 새누리당 시절로 거슬러 올라간다.

원 의원은 2015년 2월 새누리당 원내대표 경선에 나선 유승민 의원의 정책위의장 러닝메이트로 출마해 당선됐다.

그러나 유 의원이 당시 박근혜 대통령과 갈등·대립하다 중도에 원내대표직을 그만두자 원 의원은 그 자리를 경선 없이 넘겨받았다. 이후 원 의원은 '신친박'계로 분류됐다. 

권성동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 탄핵에 찬성했던 김무성·유승민 의원 등과 함께 탈당했다가 한국당으로 돌아온 복당파다.

권 의원은 "원유철 의원을 통합추진단장으로 내세우는 건 저쪽(유승민 의원 쪽)에 대화하지 말자는 거나 마찬가지"라며 "황 대표가 통합의 진정성을 보이려면 원유철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권 의원은 "오래전 불출마 선언을 하고 저쪽과 속 깊은 대화를 할 수 있는 김무성 의원이 단장으로 적격"이라며 황 대표에게 김무성 의원을 통합추진단장으로 추천했다고 밝혔다.

이 때문에 총선을 앞두고 보수통합의 주도권을 둘러싼 친박-비박 간 미묘한 힘겨루기가 시작된 것 아니냐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황교안 대표는 아직 공개적인 반응을 내놓고 있지는 않지만 보수통합을 추진할 책임자로 김무성 의원과 원유철 의원을 놓고 고민을 할 것으로 보인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