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혈증서 119장' 감동의 기부 ··· 한 시민이 소방서에 전달
상태바
'헌혈증서 119장' 감동의 기부 ··· 한 시민이 소방서에 전달
  • 주영은 기자
  • 승인 2019.11.13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시민이 주고 간 헌혈증서와 메시지 [서울시 소방재난본부 제공]
한 시민이 주고 간 헌혈증서와 메모지 [서울시 소방재난본부 제공]

  [데일리중앙 주영은 기자] 소방의 날인 11월 9일을 맞아 119장의 헌혈증서가 서울의 한 소방서에 기증돼 화제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지난 9일 '소방의 날' 한 시민이 서울 영등포소방서를 찾아 헌혈증서 119장이 든 하얀 봉투를 놓고 사라졌다고 밝혔다.

  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40분께 영등포소방서 현장대응단 사무실에 한 시민이 들러 근무 중이던 이정석 소방교에게 봉투를 전했고 "이게 뭐냐"고 묻는 이 소방교의 질문에 "줄 사람이 있다"는 말만 남기곤 곧바로 자리를 떴다.

  봉투 안에는 헌혈증 119장과 함께 손글씨로 쓴 엽서가 들어 있었다.

  엽서에는 "11월09일 소방의 날에 그동안 헌혈한 119장을 기부합니다. 소방관분들을 통해서 좋은 곳에 쓰이고 싶습니다. 뜻있는 곳에 사용해 주세요. 감사합니다"라고 적혀 있었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익명의 기부를 한 시민의 뜻에 따라 헌혈증이 위급한 환자의 생명을 구하는 데 쓰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주영은 기자 chesil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