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 오빠' 권혁준, 징역 10년 구형... 정준영 보다 높아
상태바
'유리 오빠' 권혁준, 징역 10년 구형... 정준영 보다 높아
  • 주영은 기자
  • 승인 2019.11.14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녀시대 유리 / 인스타그램
소녀시대 유리 / 인스타그램

 [데일리중앙 주영은 기자] 만취한 여성을 집단 성폭행하고 단체 채팅방에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공유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던 가수 정준영, 최종훈 등에게 검찰이 중형을 구형했다.

특히 ‘유리 친오빠’로 알려진 권모(32)씨에게는 가장 무거운 형량이 구형돼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진다.

검찰은 1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강성수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정씨에게 징역 7년, 최씨에게 징역 5년을 선고해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함께 기소됐던 가수 유리의 친오빠 권씨와 클럽 버닝썬 MD(영업직원) 김모씨에게는 가장 무거운 징역 10년, 연예기획사 전 직원 허모씨에게도 징역 5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이들 모두에게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와 신상정보 고지, 10년간 아동 및 청소년 관련 시설 취업 제한 명령도 내려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특히 신상정보 고지는 ‘성범죄자 알림e’ 사이트에 신상정보가 등재되는 것을 포함한다. 이들에 대한 전자발찌 착용 여부는 향후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

이날 검찰은 “피고인들의 죄질과 피해자들과 합의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했다”고 구형 의견을 짧게 밝혔다.

유리 오빠 권씨는 최후진술에서 "율(권유리)팬들에게 너무 미안하다. 너무 오래전 일이라 생각하고 안일하게 있었다. 스스로 더 돌아보겠다"고 말했다. 

재판부는 오는 29일 오전 11시에 선고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세 사람은 2016년 1월 강원도 홍천, 3월 대구 등에서 술에 취한 여성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 됐다.

정준영은 2015년 말 연예인들이 참여한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여성들과 성관계한 사실을 밝히며 몰래 촬영한 영상을 전송하는 등 11차례에 걸쳐 불법 촬영물을 유포한 혐의도 받았다.

정준영과 최종훈 등은 이런 혐의의 사실관계에 대해서는 상당 부분 인정했다.

앞서 유리 오빠 권 모 씨는 자신의 SNS를 통해 본인의 구설로 인해 동생의 이름이 거론되는 것에 대해 "유리 팬들에게 미안하다. 너무 오래전 일이라 생각하고 안일하게 있었다. 스스로 더 돌아보겠다"며 미안함을 드러냈다.

주영은 기자 chesil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