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란고리문어 여수서 발견 ··· 청산가리 10배 독성
상태바
파란고리문어 여수서 발견 ··· 청산가리 10배 독성
  • 주영은 기자
  • 승인 2019.11.15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opyright 데일리중앙
파란고리문어

  [데일리중앙 주영은 기자] 맹독을 지닌 것으로 알려진 파란고리문어가 전남 여수 앞바다에서 포획돼 어민들을 긴장시키고 있다.

  15일 여수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30분께 여수시 남면 소유항 동쪽 3.3km 해상에서 선상낚시를 하던 낚싯배 A호 선장으로부터 "낚시에 걸린 문어가 맹독성으로 의심된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파란고리문어는 청산가리 10배의 독성을 지닌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복어 독인 테트로도톡신을 함유해 물리면 위험할 수 있다.
  주로 남태평양 등 따뜻한 바다에 서식하지만 종종 우리나라에서도 목격되고 있다.

  이날 여수에서 잡힌 파란고리문어는 길이 7cm, 무게 10g가량이었다.

  여수해경은 국립수산과학원으로부터 해당 문어가 맹독성인 파란고리문어가 맞는다는 답변을 받았다.

  해경 관계자는 "A호 선장으로부터 파란고리문어를 수거해 국립수산과학원에 인계했다. 최근 기후변화로 우리나라 연안에서도 아열대성 생물의 출현이 증가하고 있는데 독성이 있을 가능성이 높아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주영은 기자 chesil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