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도 안내견 밍키의 매력은? 아름다운 섬의 아름다운 안내견
상태바
죽도 안내견 밍키의 매력은? 아름다운 섬의 아름다운 안내견
  • 주영은 기자
  • 승인 2019.11.17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중앙 주영은 기자] 17일 오전 ‘TV 동물농장’에서는 죽도의 특별한 가이드, 안내견 ‘밍키’가 등장했다.

이날 제작진은 여객선을 타고 푸른 바다를 가로지르면 마법처럼 나타나는 아름다운 섬, 죽도를 찾았다. 그곳에서 죽도에서만 만날 수 있는 특별한 가이드, 안내견 ‘밍키’를 만날 수 있었다.

죽도에 배가 도착할 시간이 되자 ‘밍키’는 분주해지기 시작했다. 선착장에 도착한 관광객들을 스캔한 뒤 점찍은 관광객 앞에서 애교와 필살기 ‘발라당’을 선보인다. 사람들은 무언가에 홀린 것처럼 ‘밍키’를 따라 걷고, ‘밍키’는 가이드가 되어 관광객을 이끈다.

관광객들의 취향에 맞춘 관광 코스 안내는 기본이고, 포토존에선 포토타임을 챙겨주는 능숙함까지 보이는 밍키. 심지어 관광이 끝난 후, 관광객들을 식당으로 안내하기까지 한다.

놀라운 건 밍키가 관광객만 안내한다는 점이다. 동네 주민은 "처음 보는 사람을 좋아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대소변도 엄청 잘 가린다. 무조건 풀숲이나 밭에서 본다. 굉장히 영리하다"고 설명했다. 민폐가 되는 행동은 절대 하지 않는다는 것. 밍키의 사랑스러운 매력이 보는 이가 내내 미소 짓게 만들었다.

죽도에서만 만날 수 있는 특별한 가이드, 안내견 ‘밍키’는 어떤 사연으로 죽도 가이드가 된 걸까? 자세한 사연은 17일(일) 오전 9시 30분에 방송되는 SBS ’TV 동물농장‘에서 확인할 수 있다.

주영은 기자 chesil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