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조국 사태에 다시 사과... "정말 송구스럽다"
상태바
문재인 대통령, 조국 사태에 다시 사과... "정말 송구스럽다"
  • 김영민 기자
  • 승인 2019.11.19 2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과의 대화에서 조국 사태 언급... "취지와 달리 국민께 갈등과 분열줘 송구"
검찰개혁의 적임자로 생각했지만 결과적으로 그렇지 못해 낙마해 안타깝다 취지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밤 서울 상암동 MBC공개홀에서 진행되고 있는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 출연해 검찰개혁 관련해 얘기하면서 조국 사태에 대해 다시 한 번 "송구스럽다"며 국민께 사과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밤 서울 상암동 MBC공개홀에서 진행되고 있는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 출연해 검찰개혁 관련해 얘기하면서 조국 사태에 대해 다시 한 번 "송구스럽다"며 국민께 사과했다.ⓒ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석희열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이른바 '조국 사태'에 대해 다시 한 번 국민께 사과했다.

대통령은 또 모병제는 언젠가는 가야할 길이라 했고 최저임금 인상에 대해서도 포용적 성장을 위해 올바른 방향이라 말했다.

문 대통령은 19일 밤 서울 상암동 MBC공개홀에서 진행되고 있는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 출연해 검찰개혁 관련해 얘기하면서 조국 사태에 대해 "취지와는 상관없이 결과적으로 많은 국민들에게 오히려 갈등을 주고 국민들을 분열시키게 한 점에 대해서는 정말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리고 다시 한 번 사과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대통령은 자신은 조국 전 장관이 검찰개혁의 적임자라 생각했지만 결과적으로 그렇지 못해 (조 전 장관이) 낙마하게 됐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그러면서도 검찰개혁의 당위성에 대해서는 거듭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검찰개혁은 반드시 필요한 일"이라며 "이번 기회에 검찰개혁의 절실함이 다시 한 번 부각된 것은 한편으로 다행스럽다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검찰개혁은 반드시 필요한 일"이라며 "이번 기회에 검찰개혁의 절실함이 다시 한 번 부각된 것은 한편으로 다행스럽다 생각한다"고 말했다.

장관 후보에 지명된 뒤 두 달간 논란의 중심에 섰던 조국 전 장관은 지난 10월 14일 장관 임영 35일 만에 전격 사퇴했다. 지난 8월 9일 장관 후보에 지명한 지 각종 의혹에 휩싸여 66일 만에 스스로 낙마한 것이다.

대통령은 또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모병제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모명제는 언젠가는 가야 할 길이라고 했다.

고등학교 국민패널이 모병제에 대해 얘기하며 언제쯤 모병제가 실시(도입)될 것 같냐고 묻
자 문 대통령은 웃으며 "본인은 모병제 헤택을 못볼 것 같다"고 말해 방청석에 큰 웃음을 선사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입영에 있어서나 군대 보직을 받는데 잇어서 여러가지 불공정을 해소해야 한다는 점에서는 절대 공감한다"며 "모병제 되기 전까지는 모든 국민이 가급적 군복무를 하면서 대신에 복무기간을 단축시켜주고 자신의 적성이나 능력에 맞는 보직에 배치해주는 이런 노력들을 먼저 선행돼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또한 최저임금 인상에 대한 일부 우려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히며 최저임금 인상이 필요한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최저임금 인상 부분이 제 임기 절반 동안 가장 큰 이슈였던 거 같다"며 "그러나 우리사회가 지나치게 양극화됐고 경제적인 불평등이 굉장히 심각하기 때문에 이대로 갈 수는 없고 최저임금 인상은 포용적인 성장을 위해 반드시 가야할 길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만 최저임금 인상 속도라든지 이런 면에서는 여러가지 이견들이 있을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여러가지 종합적인 고려가 필요하다 생각한다. 올해하고 지난해 2년 간에 임금 인상이 급격하다 생각하기 때문에 내년도 최저임금에 대해서는 4% 이내로 속도 조절을 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소상공인 지원에 대해서도 관심을 나타냈다.

김영민 기자 kymin@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