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황운하·유재수 사건은 친문 무죄, 반문 유죄 정치공작"
상태바
자유한국당 "황운하·유재수 사건은 친문 무죄, 반문 유죄 정치공작"
  • 김용숙 기자
  • 승인 2019.11.27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두 사건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 국정조사 카드 만지작
자유한국당은 27일 유재수·황운하 사건을 "청와대가 개입한 친문 무죄, 반문 유죄의 정치공작사건"으로 규정해 찰저한 수사를 촉구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자유한국당은 27일 유재수·황운하 사건을 "청와대가 개입한 친문 무죄, 반문 유죄의 정치공작사건"으로 규정해 찰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유재수·황운하 사건을 자유한국당은 27일 "청와대가 개입한 친문 무죄, 반문 유죄의 정치공작사건"으로 규정해 맹비난했다.

이만희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어 두 사건을 거론하며 "문재인 정권의 청와대가 친정권 인사는 봐주고 야당은 권한 밖 불법 수사까지 하명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청와대는 유재수 당시 금융위 국장이 수천만원대 금품을 받은 사실을 확인하고도 대통령을 비롯한 정권 실세들과 인연이 있다는 이유로 감찰을 중단하고 오히려 민주당 수석전문위원과 부산시 부시장으로 영전하는 것을 방치했다"며 "이는 명백한 비리 봐주기로 청와대가 앞장서 권력으로 범죄를 덮은 것"이라 주장했다.

반면 야당 인사에 대해서는 파격적인 강제수사가 이뤄졌다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야당인 김기현 당시(2018년) 울산시장에 대해서는 첩보수집 대상이 아님에도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경찰에 엉터리 첩보를 넘겨 강제수사가 이뤄졌고 그 결과 지지율에서 앞서던 야당 시장이 대통령의 오랜 친구라는 여당 후보에게 선거에서 패배했다"며 "결국 무혐의로 종결된 이 수사는 청와대가 정치 경찰을 이용해 선거에 개입한 명백한 정치공작"이라고 비난했다.

자유한국당은 이 두 사건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 국정조사 카드를 꺼내 들었다.

이 대변인은 "조국 당시 민정수석에게 범죄를 덮으라고 한 것이 누구인지, 대통령 친구 당선을 위한 정치공작에 나서도록 한 것이 누구인지 검찰은 그 실체를 국민 앞에 낱낱이 밝혀야 하며 민주당도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에 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친문 무죄, 반문 유죄라는 문재인 정권이 왜 그토록 공수처에 집착하는지, 왜 그토록 조국을 고집했는지 이제 국민들은 그 이유를 알게 됐다"고 했다.

이 대변인은 "더 이상 문재인 정권은 정의와 공정은 물론 공수처 설치 같은 지나가던 소도 웃을 소리를 할 자격조차 없다"고 지적했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