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단식 재개하겠다"... 정미경·신보라 "우리도 황교안이다" 동조단식
상태바
황교안 "단식 재개하겠다"... 정미경·신보라 "우리도 황교안이다" 동조단식
  • 김영민 기자
  • 승인 2019.11.28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수처 설치법 철회,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철회 요구안 관철될 때까지
정치권, 패스트트랙 법안 상정 국회 처리 앞두고 긴장 고조... 또다시 충돌
청와대 앞 농성장에서 공수처 설치법 철회,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철회을 요구하며 8일째 단식투쟁을 벌이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7일 밤 늦게 의식을 잃고 쓰러져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으로 긴급 후송됐다. 황 대표는 28일 새벽 의식을 되찾아 다시 단식을 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copyright 데일리중앙
청와대 앞 농성장에서 공수처 설치법 철회,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철회을 요구하며 8일째 단식투쟁을 벌이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7일 밤 늦게 의식을 잃고 쓰러져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으로 긴급 후송됐다. 황 대표는 28일 새벽 의식을 되찾아 다시 단식을 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영민 기자] 청와대 앞에서 단식농성을 하다 지난 27일 밤 11시께 의식을 잃고 쓰러진 뒤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으로 긴급 후송돼 치료를 받고 의식을 되찾은 황교안 대표가 단식을 재개하겠다고 밝혔다.

또 같은 당 정미경·신보라 최고위원은 "우리도 황교안이다"라며 28일 아침부터 청와대 사랑채 앞 황교안 대표 농성 텐트에서 동조 단식을 시작했다.

황교안 대표는 지난 20일부터 서울 청와대 앞 사랑채 앞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 철회,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철회 등을 요구하며 단식투쟁을 해왔다.

세브란스병원에서 28일 새벽 의식을 되찾은 황 대표는 곁에서 보살피고 있는 부인 최지영 여사에게 "단식장으로 다시 가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황 대표가 고집을 부리자 부인은 "그러다 진짜 죽는다"며 아들과 함께 말리는 상황이라고 김도읍 대표 비서실장이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얘기했다.

세브란스병원 쪽은 잠시 뒤 황 대표의 건강상태를 브리핑할 예정이다.

이런 가운데 정미경 최고위원과 신보라 최고위원이 청와대 앞 황 대표 단식 농성장에서 "우리도 황교안이다"라며 동조 단식에 들어갔다.   

정미경 최고위원은 이날 KBS1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나와 "이제 대표님 뜻을 우리가 받아서 지도부가 해야겠다 생각을 해서 지금 그거를 이어서 '우리도 황교안입니다' 이런 취지로 지금 시작했다"고 동조 단식 취지를 말했다.

이어 "(선거법 개정안) 끝까지 막겠다"고 밝혔다.

정 최고위원은 "연동형 비례대표제라는 게 쉽게 말하면 정의당 국회의원 숫자 늘려서 결국 모든 법안의 캐스팅보트 역할을 정의당에게 주겠다, 그러니까 정의당 나라 만들어주겠다 이런 거다. 국민들께서 이거를 깊이 아시면 이거 절대 안 된다 이렇게 하실 거기 때문에 계속 이것을 국민들께 알리는 역할을 할 것"이라 말했다.

김영민 기자 kymin@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