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 강제동원 해법 '문희상안', 반대 44.4% - 찬성 32.6%
상태바
일제 강제동원 해법 '문희상안', 반대 44.4% - 찬성 32.6%
  • 김용숙 기자
  • 승인 2019.12.02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사죄·법적책임성 분명하지 않으므로' 반대한다는 여론 다수
60대 이상 제외 모든 지역·연령층·이념성향·정당지지층 반대 다수
일본의 사죄·배상이 먼저라는 피해자들의 주장 여론에 반영된 것
일제 강제동원 갈등 해법으로 제시된 이른바 '문희상안'에 대해 반대한다는 여론이 찬성 여론에 비해 다소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래픽디자인=리얼미터)copyright 데일리중앙
일제 강제동원 갈등 해법으로 제시된 이른바 '문희상안'에 대해 반대한다는 여론이 찬성 여론에 비해 다소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래픽디자인=리얼미터)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최근 문희상 국회의장이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일본군 위안부 등의 문제를 풀기 위한 해법으로 한일 두 나라의 기업과 국민 성금으로 피해자들에게 위자료를 지급하는 것을 내용으로 하는 안을 제시해 논란이 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YTN <더뉴스>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이른바 '문희상 안'에 대한 국민여론을 조사한 결과 반대 의견이 찬선 의견에 비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일본의 사죄와 법적 책임성이 분명하지 않으므로 반대한다'는 반대 응답이44.4%, '일본이 받아들일 가능성이 있고 현실적이므로 찬성한다'는 찬성 응답은 32.6%로 집계됐다. 나머지 23.0%는 '모르겠다'거나 응답하지 않았다.

반대 여론은 60대 이상을 제외한 모든 지역·연령층·이념성향·정당지지층에서 절반을 넘거나 다수였다. 

찬성 여론이 우세한 계층은 하나도 없고 60대 이상(찬성 36.8%, 반대 32.7%)에서는 찬반 양론이 팽팽했다.

이러한 결과는 한일 과거사 청산을 위해서는 일본의 공식 사죄와 배상이 먼저라는 피해자 당사자들의 주장이 국민 여론에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이 조사는 지난 11월 29일 만 19세 이상 국민 501명에게 무선 전화 면접(10%)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 보정은 2019년 7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 응답률은 5.2%(9543명에게 접촉해 최종 501명이 응답 완료)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