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임기연장 여부 묻지 않겠다. 나경원의 발걸음은 여기서 멈춘다"
상태바
나경원 "임기연장 여부 묻지 않겠다. 나경원의 발걸음은 여기서 멈춘다"
  • 김용숙 기자
  • 승인 2019.12.04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직 국민의 행복과 대한민국의 발전 그리고 당의 승리를 위해 내린 결정?
김태흠 "원내대표 임기 연장 결정 권한 의총에 있다"... 최고위 사과 요구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4일 국회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 자신의 임기 연장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임기연장 여부는 묻지 않겠다. 한국당 원내대표 나경원의 발걸음은 여기서 멈춘다"고 밝혔다.copyright 데일리중앙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4일 국회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 자신의 임기 연장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임기연장 여부는 묻지 않겠다. 한국당 원내대표 나경원의 발걸음은 여기서 멈춘다"고 밝혔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자신의 임기 연장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임기 연장에 연연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4일 국회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 "오늘 의원총회에서 (저의) 임기 연장 여부에 대해서는 묻지 않겠다.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나경원의 발걸음은 여기서 멈춘다"고 말했다.

이는 전날 오후 황교안 대표가 긴급 소집한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의결한 나경원 원내대표의 임기 연장 불가 방침을 사실상 수용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최고위의 전날 결정에 대해 월권행위라고 공개 반발하며 공식 사과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터져 나와 이를 둘러싼 논란이 이어질 전망다.

나 원내대표는 의총 모두발언에서 격동의 지난 1년을 뒤돌아보며 소회를 밝혔다.

그는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로서 보낸 시간은 뜨거운 열정과 끈끈한 동지애로 가득한 1년이었고 눈물과 감동의 시간이었으며 문재인 정권의 폭정과 독선에 맞서 대한민국의 헌정질서를 지키기위해 우리 모두 온몸을 던진 저항의 위대한 역사였다"고 말했다.

또 임기 연장 여부를 묻지 않기로 한 데 대해 "오직 국민의 행복과 대한민국의 발전 그리고 당의 승리를 위해 내린 결정"이라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러나  자유민주주의의 수호와 자유한국당 승리를 위한 그 어떠한 소명과 책무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바람에 나무가 흔들려도 숲은 그 자리에 있고 바위가 강줄기를 막아도 강물은 바다로 흘러간다"면서 "자유한국당은 흔들리거나 멈춰서는 안 된다. 그것이 대한민국을 구하는 길이라 생한다"고 말해 큰 박수를 받았다.

지난해 12월 11일 취임한 나경원 원내대표의 임기는 오는 10일까지다. 

당내 일부에서는 전날 최고위 의결을 두고 원내대표의 선출과 임기 연장을 결정할 권한은 최고위가 아니라 의원총회에 있다며 최고위의 공식 사과를 요구하기도 했다.

김태흠 의원은 이날 의총 공개발언을 통해 "최고위 결정 소식을 듣고 어젯밤 한숨도 자지 못하고 당헌당규를 훑어봤다. 그 어디에도 원내대표 임기 연장과 관련해 최고위에서 결정한다는 내용은 없었다"며 "최고위는 그 권한을 의총에 넘기고 공식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김태흠 발언 이후 오전 10시51분부터 한국당 의원총회는 비공개로 전환됐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