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연임 불가 황교안에 역풍... "당이 말기증세 보이는 것"
상태바
나경원 연임 불가 황교안에 역풍... "당이 말기증세 보이는 것"
  • 김영민 기자
  • 승인 2019.12.04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나경원 연임불가 결정에 "내가 한 게 아니라 당이 검토해 원칙대로 한 것"
김세연 "삼권분립 국가에서 사법부가 입법 시도하는 것으로 당의 근간 허무는 일"
김태흠 "원내대표 관한 권한은 의총에 있지 최고위에 있지 않다" 공개 사과 요구
대여 단식투쟁을 마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운데)가 4일 청와대 앞 천막농성장에서 열린 당 공식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황 대표가 최근 나경원 원내대표와 김세연 여의도연구원장을 내치는 등 친정체제 구축에 나서자 당내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대여 단식투쟁을 마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운데)가 4일 청와대 앞 천막농성장에서 열린 당 공식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황 대표가 최근 나경원 원내대표와 김세연 여의도연구원장을 내치는 등 친정체제 구축에 나서자 당내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영민 기자] 대여 단식투쟁을 마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핵심 당직을 개편하고 나경원 원내대표의 연임 불가 결정을 내리는 등 친청체제 구축에 나서면서 당내 반발이 터져 나오고 있다.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여의도연구원장직은 유지하겠다고 한 김세연 의원을 내치고 나 원내대표의 연임 까지 막으면서 당 장악력을 높이고 있다는 평가도 있지만 사당화 논란도 일고 있다.

황교안 대표는 4일 오전 청와대 앞 천막농성장에서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전날 최고위의 나경원 원내대표 연임 불가 결정에 대한 당헌·당규 위반 논란 관련해 "내가 자의적으로 검토해 결정한 것이 아니라 당에서 검토해 그 원칙대로 한 것"이라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후 국회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 "권한과 절차를 둘러싼 여러 가지 의견이 있지만 오직 국민의 행복과 대한민국의 발전 그리고 당의 승리를 위해 임기 연장 여부에 대해서는 묻지 않겠다"며 당 최고위 결정을 받아들이는 입장을 취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4일 국회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 전날 최고위가 자신의 원내대표 연임 불가 결정에 내린데 대해 "권한과 절차를 둘러싼 여러 가지 의견이 있지만 오직 국민의 행복과 대한민국의 발전 그리고 당의 승리를 위해 임기 연장 여부에 대해서는 묻지 않겠다"며 수용 입장을 밝혔다.copyright 데일리중앙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4일 국회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 전날 최고위가 자신의 원내대표 연임 불가 결정에 내린데 대해 "권한과 절차를 둘러싼 여러 가지 의견이 있지만 오직 국민의 행복과 대한민국의 발전 그리고 당의 승리를 위해 임기 연장 여부에 대해서는 묻지 않겠다"며 수용 입장을 밝혔다.
ⓒ 데일리중앙

그러나 나 원내대표는 오전 황 대표가 주재한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불참하는 등 불편한 속내를 드러냈다. 오는 5일 국회에서 열리는 당 최고위원회의에도 불참할 걸로 알려졌다. 나 원내대표의 임기는 오는 10일까지다.

또한 이날 의총에서는 전날 나 원내대표의 임기 연장 불가 결정을 한 황교안 대표와 최고위를 공개적으로 비판하는 목소리도 터져 나왔다.

재선의 김태흠 의원은 "어제 최고위에서 의결한 내용은 참으로 유감스럽고 개탄스럽다"며 "(원래대로) 되돌려 놓아라"고 최고위 결정에 공개 반발했다.

김 의원은 "원내대표의 연임이 됐든 새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경선이 됐든 그것을 결정할 권한은 의총에 있지 당대표를 비롯한 최고위원들이 결정할 사항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김 의원은 당 최고위를 향해 "이 문제에 대해서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하고 (원내대표 임기) 연장을 하느냐, 다시 선거를 통해 새로운 원내대표를 뽑느냐 (그 권한을) 의총에 넘겨 달라"고 촉구했다.

최근 당직자 일괄 사퇴 당시 여의도연구원장직을 내려놓은 김세연 의원은 황 대표를 향해 "뭐 세상 살면서 알고도 속고 모르고도 속고 하는 것"이라며 노골적인 불만을 터뜨렸다.

김 의원은 이날 MBC 라리도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이렇게 말하고 나 원내대표 임기 연장 여부를 최고위가 결정한데 대해 "당 지배구조에 근간을 허무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최고위가 의원들의 총의에 의해서 선출이 되는 원내대표 임기를 이런 식으로 임의로 일방적으로 결정한다는 것은 마치 삼권분립이 보장돼 있는 국가에서 사법부가 직접 입법을 시도하거나 직접 행정 조치를 내린다거나 또는 행정부가 법률을 개정한다거나 이런 아주 근본적인 당 구성의 근간을 흔드는 행위"라며 "이건 당이 정말 말기 증세를 보이는 것"아라고 비난했다.

당 최고위의 나 원내대표 연임 불가 결정을 둘러싼 당내 논란이 계속될 경우 황교안 대표의 리더십이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김영민 기자 kymin@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