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파속에서도 강남3구 아파트 경매시장 '후끈'
상태바
한파속에서도 강남3구 아파트 경매시장 '후끈'
  • 최우성 기자
  • 승인 2019.12.05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이후 5개월 연속 낙찰가율 100% 이상 행진
11월 낙찰가율 107.7% 기록, 올해 최고치 경신
"실수요자들, 신규보다 기존 아파트에 눈 돌려"
전국 월별 경매 진행건수 및 낙찰가율. (자료=지지옥션) * 대상: 주거시설, 업무·상업시설, 토지, 공업시설  copyright 데일리중앙
전국 월별 경매 진행건수 및 낙찰가율. (자료=지지옥션)
* 대상: 주거시설, 업무·상업시설, 토지, 공업시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최우성 기자] 한파의 날씨 속에서도 서울 강남3구 아파트 경매 시장은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이 5일 발표한 '2019년 11월 경매 동향보고서'에 따르면 전국 경매 진행건수는 10월 대비 1029건 감소한 1만2073건을 기록했다. 

이 가운데 4099건이 낙찰돼 낙찰률은 1.8%포인트 오른 34%를 기록했고 낙찰가율은 73.6%로 전월 대비 3.2%포인트 올랐다. 평균응찰자 수는 4.2명으로 집계됐다.

투자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는 강남3구 아파트의 11월 낙찰가율은 107.7%를 기록했다. 이는 올해 최고치다. 

지난 7월에 처음으로 100%를 넘어선 강남3구 아파트의 낙찰가율은 8월(104.%)과 9월(106.3%)에도 전월 대비 상승하며 강세를 이어갔다. 10월(104.6%)에는 전월 대비 소폭 내렸지만 11월에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5개월 연속 '낙찰가율 100% 이상' 행진을 이어갔다.

강남3구 아파트 낙찰가율이 5개월 연속 100%를 넘기면서 지지옥션이 관련 통계를 작성한 2001년 이후 '낙찰가율 연속 100% 초과' 역대 최장 기록을 갈아 치웠다. 종전 기록은 2018년 3월부터 6월까지의 4개월 연속이 최장이었다. 

서울 전체 아파트 낙찰가율도 103.8%를 기록해 4개월 연속 100%를 넘겨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서울 주거시설 낙찰가율 또한 올해 8월 이후 꾸준한 오름세를 보이며 98.3%까지 올랐다.

전국 권역별로는 대구·대전·광주(대대광)의 강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부산과 울산의 주거시설 경매 시장이 활황을 맞이했다. 주거시설 낙찰률은 울산(55.5%)과 대구(55.2%), 대전(53.3%)이 낙찰률 50%를 넘겼고 광주와 대구의 낙찰가율은 각각 90.4%와 90.3%로 서울에 이어 전국 최상위권을 유지했다. 

특히 주거시설 낙찰가율이 두 달 연속 20%대에 머물던 부산은 전월 대비 9.1%포인트 반등한 38.1%를 기록하며 모처럼 경매 시장의 활기를 찾았다.

오명원 지지옥션 연구원은 이에 대해 "분양가상한제 제도가 시행되면서 신규 단지에 대한 기대감보다는 기존 아파트에 대한 희소성이나 가치가 높게 평가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는 실수요자들이 신규 분양 아파트보다는 기존 아파트로 눈을 돌리고 있기 때문"이라고 풀이했다.

최우성 기자 rambo435@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