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시즌4' 김선호, 뽑기왕 등극? "방송 걱정 많이 했는데..."
상태바
'1박2일 시즌4' 김선호, 뽑기왕 등극? "방송 걱정 많이 했는데..."
  • 주영은 기자
  • 승인 2019.12.09 0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 캡쳐
방송 캡쳐

 [데일리중앙 주영은 기자] ‘1박2일4’에 합류한 배우 김선호가 연신 화제가 되고 있다.

8일 오후 방송된 KBS2 ‘1박2일 시즌4’에서는 첫 만남을 갖는 연정훈, 김선호, 김종민, 딘딘, 문세윤, 빅스 라비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멤버들은 함께 차를 타고 목적지로 이동하던 도중 문세윤이 김종민에게 “원년 멤버 중 가장 이번 예능으로 수해를 볼 것 같은 사람은?”이라고 물었다. 김종민은 “김선호”라고 답했다. 문세윤은 “멤버보고 ‘안 할 거야’라고 하기엔 너무 늦었구나”라고 독설을 날려 모두를 폭소케 하기도 했다.

리얼리티 예능 고정 출연이 처음인 김선호는 "걱정을 많이 했다"는 소감을 공개하기도 했다.

한때 한 공식석상에서 예능 출연에 대해 "저는 에너지가 충만한 사람은 아니다"며 "잠깐 노력해서 보여드릴 수는 있겠지만 꾸준히는 힘들다"고 밝혔던 김선호이기에 이해가 가는 반응.

김선호는 "꾸준히 열심히 연기를 하다보면 한번쯤은 주목받을 기회가 올 거라고 생각한다"며 "급하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후 '1박 2일 멤버의 조건'에 도전한 김선호는 첫 도전을 순조롭게 시작했다. 그는 커피를 고르며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이어 김선호는 4연속 커피를 뽑으며 좋은 운을 증명했다.

김선호는 마지막마저 커피를 고르며 1만 6000원을 벌었다.

주영은 기자 chesil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