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필리버스터 철회 보류... 민주당 "어처구니 없다" 비난
상태바
자유한국당, 필리버스터 철회 보류... 민주당 "어처구니 없다" 비난
  • 김용숙 기자
  • 승인 2019.12.09 1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새해 예산안 처리도 불투명... 민주당, 예정대로 국회 본회의 처리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9일 199개 법안에 신청한 필리버스터 철회와 관련해 새해 예산안 처리를 보고 판단하겠다며 애초 철회하기로 한 약속과는 달리 보류 입장을 밝혔다.copyright 데일리중앙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9일 199개 법안에 신청한 필리버스터 철회와 관련해 새해 예산안 처리를 보고 판단하겠다며 애초 철회하기로 한 약속과는 달리 보류 입장을 밝혔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자유한국당이 199개 법안에 신청한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 철회를 보류하기로 했다.

심재철 한국당 원내대표는 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필리버스터 철회 방침에 대해 명확한 답변을 회피했다.

'필리버스터를 철회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심 원내대표는 "예산안이 제대로 되기를 기대하면서 이야기 나눈 것"이라며 "예산안 (처리가) 잘 안 될 경우 그때 가서 판단할 것"이라고 답했다.

앞서 심 원내대표는 이날 낮 12시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원내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선거법 등 쟁점법안을 국회 본회의 상정을 보류하는 대신 한국당에서 신청한 필리버스터를 철회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후 열린 의원총회에서 강경파에 밀려 이 약속이 의총에서 인준을 받지 못한 것이다.

이에 따라 10일 오전 10시로 예정된 새해 예산안과 민생법안 국회 처리도 불투명해졌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이해할 수 없다고 비난했다.

정춘숙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을 통해 한국당의 필리버스터 철회 보류에 대해 "예산안의 합의 처리는 나머지 약속 이행의 전제 조건이 아니다"라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필리버스터 철회 결정을 보류한 것에 심각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정 원내대변인은 "자유한국당 신임 원내대표가 3당 원내대표 간 첫 번째 합의 사항도 지키지 않은 상황이 참으로 어처구니가 없다"며 "우리는 이후 누구와 무얼 믿고 논의해야 하는지 매우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한국당과의 에산안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10일 오후 2시 국회 본회의를 열어 이른바 '4+1 협의체'와 함께 예산안을 처리한다는 입장이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