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단체들, 군사반란 주역들과 호화 오찬 즐긴 전두환 구속 촉구
상태바
5.18단체들, 군사반란 주역들과 호화 오찬 즐긴 전두환 구속 촉구
  • 김용숙 기자
  • 승인 2019.12.13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꾀병으로 국민을 우롱하는 전두환을 반드시 법정에 세워 죗값 치르게 해야
군사반란, 민간인 학살 전두환 신군부 등 헌정질서파괴자들 재산 몰수해야
5.18기념재단 등 5.18단체들은 12.12군사반란을 일으킨 전두환씨가 최근 서울 강남의 고급 음식점에서 반란 가담자들과 모여 호화 식사를 즐긴 것을 거론하며 전씨의 즉각 구속을 촉구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5.18기념재단 등 5.18단체들은 12.12군사반란을 일으킨 전두환씨가 최근 서울 강남의 고급 음식점에서 반란 가담자들과 모여 호화 식사를 즐긴 것을 거론하며 전씨의 즉각 구속을 촉구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5.18기념재단 등 5.18단체들은 12.12군사반란을 일으킨 전두환씨가 반란 가담자들과 최근 서울 강남의 고급 음식점에서 호화 식사를 즐긴 것을 규탄하고 전씨의 즉각 구속을 촉구했다.

또 군사반란과 내란, 민간인 학살을 자행한 전두환 신군부 등 헌정질서파괴자들의 재산을 몰수해 국가에 귀속애햐 한다고 주장했다.

이를 위해 부정축재환수특별법을 즉각 제정할 것을 정치권에 주문했다.

김영진 (사)5.18기록물유네스코세계기록유산 등재 및 기념사업위원회 위원장과 이철우 5.18기념재단 이사장, 5.18진실규명 및 역사왜곡대책위원회 등은 13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렇게 요구했다.

이들은 특히 최근 강원도에서 골프를 치고 12.12군사반란 주역들과 모여 고급 음식점에서 호화 식사를 즐긴 전두환씨의 행태를 거론하며 "사법당국은 꾀병으로 재판을 회피하며 국민을 우롱하는 전두환을 반드시 법정에 세워 죗값을 치르도록 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올해는 12.12 군사반란 40년, 내년은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이다. 그동안 4차례의 진실규명 시도가 있었지만 전두환씨와 그 일당은 잠시 동안 감옥에 갇혔다 풀려났을 뿐 발포명령자, 암매장 의혹 등은 밝혀지지 않고 있고 새롭게 드러난 헬기사격, 계엄군에 의한 성폭행 사실 등은 뻔뻔스럽게도 잡아떼고 있다"며 더 늦기 전에 5.18의 진상을 밝히고 전두환과 그 일당의 죄과를 물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기자회견에 함께한 대안신당 장병완 의원은 전두환씨에게 자신이 저지른 잘못에 대해 광주와 국민께 사죄할 것을 요구했다.

장 의원은 "국민의 인내에도 한계가 있다. 전두환씨는 더 이상 뻔뻔스럽게 본인의 죄과를 덮으려고 하지말고 본인 잘못을 솔직히 인정하고 역사에 사죄해야 한다"며 "이런 식으로 계속 사실을 은페하고 부인하는 것으로 일관한다면 다시 역사의 법정 세우는수밖에 도리가 없다"고 말했다. 

또 최경환 대안신당 국회의원은 최근 전두환씨와 그 일당의 행태는 5.18의 모독을 넘어서 역사의 모독이라고 규탄했다.

최 의원은 "곧 출범하게 될 5.18진상규명위원회에서 5.18 학살과 최초 발포 명령권자로서 전두환을 확실히 명기하고 다시 형사 소추를 시작해야 한다"며 "거기에 따라서 역사적 단죄를 다시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5.18단체들은 아울러 여야 합의로 발의한 5.18역사왜곡처벌법을 즉각 제정해 이 땅에 역사와 정의가 바로 서도록 할 것을 여야 정치권에 촉구했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