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선거법 처리 대격돌하나... "강행처리' - "육탄저지"
상태바
여야, 선거법 처리 대격돌하나... "강행처리' - "육탄저지"
  • 김영민 기자
  • 승인 2019.12.16 10:07
  • 수정 2019.12.16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16일 오후 선거법 등 패스트트랙 법안 강행... 문희상 국회의장 "상정하겠다"
자유한국당, 국회 본회의장 들어가는 길목서 '나를 밟고 가라' 결사항전 각오로 대치
선거법 등 쟁점법안 국회 처리를 놓고 여야가 극한 충돌이 우려되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은 16일 오후 국회 본회의를 열어 선거법과 공수처법 등 패스트트랙 법안들을 강행 처리하겠다는 입장이다. copyright 데일리중앙
선거법 등 쟁점법안 국회 처리를 놓고 여야가 극한 충돌이 우려되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은 16일 오후 국회 본회의를 열어 선거법과 공수처법 등 패스트트랙 법안들을 강행 처리하겠다는 입장이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영민 기자] 20대 국회 최대 쟁점법안인 선거법과 공수처법 국회 처리를 둘러싸고 여야가 극한 대치를 이어가며 대충돌을 앞두고 있다.

민주당은 16일 오후 국회 본회의를 열어 선거법 등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에 올라 있는 법안들을 일괄 상정해 강행 처리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른바 '4+1 협의체(민주당·바른미래당 당권파·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의 선거법 협상과 관련해서도 더 이상 끌려다니지 않겠다며 '나의 길을 가겠다'는 입장이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앞서 지난 13일 여야 원내지도부에 사흘의 시간을 주고 밤을 새워서라도 합의안을 만들라고 요구하고 16일까지 여야가 합의에 실패할 경우 패스트트랙 법안을 본회의에 상정하겠다고 최후통첩했다.

그러나 여야는 주말 동안 협상은 없었으며 제 갈길을 갔다. 민주당은 패스트트랙 법안 국회 상정 입장을 재확인했으며 한국당은 서울 광화문에서 대규모 반정부 집회를 열어 문재인 정권을 강력히 성토했다.

특히 자유한국당은 민주당이 밀어붙이고 있는 선거법과 공수처법을 '2대 악법'으로 규정하고 반드시 막겠다며 결사항전으로 각오로 '육탄저지'하겠다는 입장이어서 파란이 예상된다.

민주당의 선거법과 공수처법 국회 강행 처리에 맞서 자유한국당은 16일 국회에서 잇따라 당 최고위원회의, 규탄집회, 의원총회 등을 열어 패스트트랙 법안 결사 저지하겠다는 방침이다. 여야 간에 물리적인 대격돌이 예고되고 있다. copyright 데일리중앙
민주당의 선거법과 공수처법 국회 강행 처리에 맞서 자유한국당은 16일 국회에서 잇따라 당 최고위원회의, 규탄집회, 의원총회 등을 열어 패스트트랙 법안 결사 저지하겠다는 방침이다. 여야 간에 물리적인 대격돌이 예고되고 있다.
ⓒ 데일리중앙

한국당은 또 국회의장이 일방적으로 패스트트랙 법안을 상정할 경우 형사 고발하겠다는 방침이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일요일인 15일 각각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기존 입장을 되풀이하며 상대에게 양보를 요구하며 대결을 이어갔다.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강경 대치는 결전의 날인 월요일에도 이어지고 있다.

민주당은 16일 오전 9시30분 국회에서 당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더 이상 기다릴 수만은 없다며 패스트트랙 법안 국회 처리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전날 기자간담회에서 패스트트랙 법안 상정 입장을 분명히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은 대화와 타협의 정치에 사실상 사망선고를 내렸다"며 황교안 대표를 집중 겨냥했다.

이어 "황교안 대표 체제가 시작되면서 우리 국회는 정확하게 식물국회가 됐다. 대화와 타협은 없고, 협상의 합의는 무너지기 시작했다. 보이콧, 장외투쟁, 약속 뒤집기는 일상이 됐다"며 "(이러한) '황교안 야당 독재 시대'를 끝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제 좌고우면하지 않고 전력 질주할 시간이다. 본회의가 열리는 대로 선거법과 검찰개혁 법안을 상정하고 분명하게 또박또박 처리해나가는 과정을 밟겠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도 물러서지 않고 있다. 민주당과 강 대 강 전면전을 위한 대치전선을 구축하고 있다.

오전 9시 국회에서 당 최고위원회를 여는 것을 시작해 오전 11시에는 국회의사당 계단 앞에 모여 '공수처법 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를 연다.

또 오후 2시로 예정된 국회 본회의에 앞서 오후 1시30분에는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패스트트랙 법안 날치기 저지를 위한 마지막 점검에 나선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이날 국회 본회의장 농성장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패스트트랙 날치기를 막고 국정농단 3대 게이트의 진실을 밝혀서 대한민국을 지켜내겠다"고 밝혔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국회의장이 요구한 3당 원내대표 회동에도 불참하기로 했다. 

심 원내대표는 "오늘 오전 11시에 국회의장이 여야 교섭단체 의장실에서 만나자고 했다. 저는 만나지 않겠다. 여당의 하수인 역할을 하고있는 의장을 만나서 무슨 이야기를 하겠는가. 의장사퇴촉구결의안을 제출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한국당은 지난 11일 밤부터 국회 본회의로 들어가는 길목인 로텐더홀(중앙홀)을 막고 황교안 대표 등 당 지도부가 '나를 밟고 가라'며 결사항전 농성을 벌이고 있다.

김영민 기자 kymin@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