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극기부대 등 수천명, 국회 진출... 의사당 진입시도하며 경찰과 대치
상태바
태극기부대 등 수천명, 국회 진출... 의사당 진입시도하며 경찰과 대치
  • 김용숙 기자
  • 승인 2019.12.16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재정권 타도" "민주당 해체" "추미애 수사" "문희상 사퇴" "대한민국 수호" 등 외쳐
태극기부대 등 보수세력 수천명이 16일 국회에 진출해 국회의사장 진입을 시도하며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이들은 "독재정권 타도" "민주당 해체" "문희상 사퇴" "대한민국 수호" 등을 외치며 국회의사당 앞에서 연좌농성을 벌이고 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태극기부대 등 보수세력 수천명이 16일 국회에 진출해 국회의사당 진입을 시도하며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이들은 "독재정권 타도" "민주당 해체" "문희상 사퇴" "대한민국 수호" 등을 외치며 국회의사당 앞에서 연좌농성을 벌이고 있다.ⓒ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태극기부대 등 보수세력 수천명이 국회에 진출해 국회의사국회의사당 진입을 시도하며 경찰과 맞서고 있다.

이들은 태극기와 성조기, 해병전우회 깃발 등을 펄럭이며 16일 오전 11시부터 시작된 국회의사당 앞 계단에서 열린 '공수처법 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에 참석한 뒤 국회 본회의 저지를 위해 의사당 진입에 나선 것.

경찰의 저지에 막히자 보수세력들은 "독재정권 타도" "민주당 해체" "추미애 수사" "문희상 사퇴" "자유대한민국 수호" 등을 외치며 연좌농성을 벌이고 있다.

또한 '마지막 결전가(자유 결전가)' '애국가' 등을 부르며 결전의 의지를 다지고 있다.

국회사무처는 주요 출입문을 봉쇄했으며 경찰은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경찰병력을 국회의사당 길목마다 배치해 이들의 저지를 차단하고 있다.

이에 앞서 민주당은 단독으로라도 이날 중으로 20대 국회 최대 쟁점법안인 선거법과 공수처법 등을 강행 처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맞선 자유한국당은 결사항전을 외치며 민주당과 강 대 강 전면전으로 국회 본회의장 앞 중앙홀(로텐더홀)을 주요 근거지로 해서 대치전선을 구축하고 있다.

한국당은 민주당의 쟁점법안 강행 처리를 육탄저지하기 위해 본회의장으로 들어가는 길목을 가로막고 지난 11일밤부터 무기한 농성하고 있다.

국회 본회의는 오후 2시로 예정돼 있지만 보수 세력들이 실력저지에 나서면서 개회 여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