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피스, 도쿄올림픽 성화 출발지 재조사...제염 후에도 기준치 초과
상태바
그린피스, 도쿄올림픽 성화 출발지 재조사...제염 후에도 기준치 초과
  • 이성훈 기자
  • 승인 2019.12.17 14:03
  • 수정 2019.12.17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동인구 많은 구역에서 시간당 3.4마이크로시버트(μSv/h) 측정
일본 정부, 방사성 오염 제거 작업 기본 원칙 따르지 않고 있어
"일본 정부 J 빌리지 제염작업 미봉책에 불과"... 추가 조사해야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는 도쿄올림픽 성화 출발지로 선정된 후쿠시마현 J 빌리지에서 제염 후에도 여전히 높은 방사선량을 확인했다. (사진=그린피스)copyright 데일리중앙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는 도쿄올림픽 성화 출발지로 선정된 후쿠시마현 J 빌리지에서 제염 후에도 여전히 높은 방사선량을 확인했다. (사진=그린피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이성훈 기자] 도쿄올림픽(2020.7.24~8.9) 성화 출발지인 일본 후쿠시마현 J 빌리지에서 여전히 높은 방사선량이 확인됐다.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는 J 빌리지 재조사를 통해 유동 인구가 많은 구역에서 시간당 3.4 마이크로시버트(3.4 μSv/h)를 확인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일본 정부가 인체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정한 제염 목표 기준인 0.23 μSv/h의 15배에 이르는 수준이다. 

장마리 그린피스 서울사무소 기후에너지 캠페이너는 <데일리중앙>과 통화에서 "유동 인구가 굉장히 많은 공공장소가 그렇게 수년째 방치가 돼 있었을 것이라는 부분에서 가장 위험한 것"이라고 말했다.

사실 J 빌리지는 성화봉송로로 쓰기 위해 일본 정부가 오랫동안 집중적으로 제염 작업을 해왔던 곳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여전히 높은 방사선량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지난 10월 그린피스는 J 빌리지 경기장 근처 주차장에서 최대 71 μSv/h에 이르는 방사선량을 확인했다.

이달 12일 일본 환경성은 도쿄전력이 그린피스를 통해 알게 된 J 빌리지의 고선량 지점(핫스팟)을 제염했다고 밝혔다. 

일본 환경성 발표 직후인 지난 13일과 14일 그린피스는 J 빌리지를 다시 찾아 현장 조사팀이 재측정했다.

그 결과 해당 구역은 지면 10cm 높이에서 0.17 μSv/h로 제염이 완료된 사실을 확인했다. 일본 정부는 제염 작업이 진행된 곳을 현재 모래로 덮어 둔 상태다. 

그린피스는 지난 10월 J 빌리지 경기장 부근 주차장에서 최대 71 μSv/h에 이르는 방사선량을 확인했다. 일본 정부는 제염 작업이 진행된 곳을 현재 모래로 덮어 뒀다. (사진=그린피스) copyright 데일리중앙
그린피스는 지난 10월 J 빌리지 경기장 부근 주차장에서 최대 71 μSv/h에 이르는 방사선량을 확인했다. 일본 정부는 제염 작업이 진행된 곳을 현재 모래로 덮어 뒀다. (사진=그린피스)
ⓒ 데일리중앙

그린피스는 J 빌리지 재조사에서 기준치를 초과하는 방사선 오염 구역을 추가로 확인했다고 전했다. 주차장 가장자리 근처에서는 지면 10cm 높이에서 2.2 μSv/h가 측정됐다. 주차장 입구 주변에서도 같은 높이에서 2.6 μSv/h를 확인했다. 

경기장과 인접한 숲 가장자리, 즉 주차장 북쪽에는 지면 1cm 높이에서 3.4 μSv/h까지 측정된 것으로 드러났다. 모두 일본 정부 제염 목표 기준을 훨씬 웃도는 수치다. 

하인즈 슈미탈 그린피스 독일사무소 수석 방사선 전문가는 "그린피스는 지난 8년 간 일본 정부를 대상으로 방사선 조사 결과를 지속 알렸다"고 밝혔다. 그린피스 요구에 일본 정부가 공식 대응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하인즈 그린피스 전문가는 "그러나 이번 조사 결과는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을 전혀 통제하지 못한다는 점, 이에 따라 시민의 안전 대책이 답보 상태라는 것을 입증한다"고 지적했다.

도쿄전력은 그린피스가 공개한 단 두 곳의 핫스팟을 제거한 것 외엔 방사성 제염 작업의 기본 원칙을 따르지 않았다. 후쿠시마 제염 작업 기준으로는 도로에서 반경 20m까지 제염을 진행해야 한다. 

하지만 일본 정부의 J 빌리지 제염 작업은 그린피스가 통보한 핫스팟과 추가로 직접 확인한 고선량 지점 한 곳에만 국한됐다. 방사선 오염 정도가 높을 것으로 추정되는 주변 구역에 대한 제염은 진행하지 않은 것이다. 

지난 10월 그린피스는 J 빌리지 훈련시설 주변을 조사하며 다수의 핫스팟(고선량 지점)을 발견했다. 

당시 그린피스는 조사 결과를 토대로 고이즈미 신지로 일본 환경상, 토마스 바흐 올리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일본 올림픽 및 국제 장애인올림픽위원회 모리 요시로 위원장과 후쿠시마현 우치보리 마사오 지사 등에게 서신을 발송해 대책을 촉구했다. 

장마리 그린피스 캠페이너는 "일본 정부의 J 빌리지 제염 작업은 미봉책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장 캠페이너는 "핫스팟 제거 구역 바로 옆에서도 제염 목표 기준보다 높은 세슘 농도가 발견됐다"며 "이는 비나 바람에 의해 언제든지 이동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제염 작업 실패는 J 빌리지 뿐 아니라 후쿠시마 전역에서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J 빌리지 전체 구역과 성화봉송로에 대한 면밀한 재조사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는 이유다.

그린피스는 이번 재조사 결과에 따른 분석과 요구사항을 일본 정부에 전달할 예정이다. 또 추가 조사와 제염 작업이 이행될 수 있도록 캠페인을 지속할 계획이다. 

이성훈 기자 hoonls@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