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안철수? 두달 째 연락도 안닿는데..합류 어렵다"
상태바
이준석 "안철수? 두달 째 연락도 안닿는데..합류 어렵다"
  • 송정은 기자
  • 승인 2019.12.18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준석 부위원장
새보수당, 안철수와 사실상 이별?
국회 난동으로 대의 민주 무너져
석패율? 민주-정의 선거 연대 깨졌다

 

이준석 새로운 보수당 창당준비위원회 수석부위원장은 18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안철수 대표가 합류하는 건 어려울 수 있다"고 밝혔다. (사진='김현정의 뉴스쇼' 홈페이지 화면 캡처)copyright 데일리중앙
이준석 새로운 보수당 창당준비위원회 수석부위원장은 18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안철수 대표가 합류하는 건 어려울 수 있다"고 밝혔다. (사진='김현정의 뉴스쇼' 홈페이지 화면 캡처)ⓒ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송정은 기자] 안철수 전 의원이 새보수당 불참 의사를 밝혔다는 소식에 새보수당이 사실상 안철수 전 의원과 함께 하지 못하게 되는 것인지 정치권 일각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준석 새로운 보수당 창당준비위원회 수석부위원장은 18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안철수 대표가 합류하는 건 어려울 수 있다"고 밝혔다.

새로운 보수당이라는 이름 지을 때 안철수 전 대표를 고려한 겁니까, 안 한 겁니까?

이준석 부위원장은 이 질문에 "고려했으니까 그렇게 지었다"라고 답했다.

그는 "저희가 이걸 되짚어보면 손학규 대표 측과 갈등이 있은 지가 오래되었고 창당을 처음 천명했던 게 10월쯤"이라 회상했다.

원래 창당 계획 1차로 떴던 게 11월 15일까지 창당을 완료하는 거였다고.

그 계획을 두 달 정도 지연했던 것이 안철수계로 불리는 소위 변혁 내 위원들의 요청도 있었으며 조금 템포를 조절했던 것이라고.

이어 "그 뒤로 한 달 넘게 두 달 가까이 안철수 대표의 의중을 들어야 한다고 그분들이 주장해서 언제 미국 가겠다. 언제까지 답을 받겠다. 이런 얘기가 있었다"고 말했다.

두 달 정도 기다렸다는 것이다.

사실상 안철수계 의원들은 안철수 대표의 의중을 묻겠다고 해서 두 달 동안 기다렸다는 것이다.

그는 "언론에 그분들이 말씀하실 때는 우리가 당명을 그렇게 정했기 때문에 같이할 수 없다. 이렇게 표현하시는 경우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안 하실 거 이제 확실해지니까 당명을 이렇게 정한 거에 가깝다"고 덧붙였다.

그는 "저희 입장에서는 진짜 두 달 기다렸다"며 "그때 파악을 했던 것이 안철수 대표가 합류하는 건 어려울 수 있겠구나"라고 말했다.

조금 더 기다렸던 이유에 대해서는 "안철수계 의원님들이라고 하는 분들은 저희랑 또 신뢰 관계가 구축된 부분이 있기 때문에 한두 달 정도 시간을 가지고 기다렸던 것"이라 설명했다.

이제는 이른바 안철수계, 안철수 전 대표와는 사실상 헤어진 것일까?

이 부위원장은 "저는 그렇게 볼 수 있다고 보는데요. 같이했던 동지들이기 때문에  박하게 이야기할 이유도 없고 그분들도 당명 때문에 그랬다라고 하는 것은 섭섭하다"고 말했다.

 

송정은 기자 beatriceeuni@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