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내년 총선 문재인 선거될 것"... '선거중립내각' 구성 제안
상태바
황교안 "내년 총선 문재인 선거될 것"... '선거중립내각' 구성 제안
  • 김영민 기자
  • 승인 2019.12.19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와 내각은 민주당 선거운동본부가 되고 민주당은 선거운동출장소 될 것"
심재철 "4+1 협의체는 '여의도 타짜들'"... 국민무시선거법 논의 즉각 중단 촉구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9일 국회 본회의장 중앙홀(로텐더홀)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내년 21대 총선과 관련해 "이대로 가면 청와대와 내각은 민주당의 선거운동본부가 되고 민주당은 선거운동 출장소가 될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선거중립내각' 구성을 제안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9일 국회 본회의장 중앙홀(로텐더홀)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내년 21대 총선과 관련해 "이대로 가면 청와대와 내각은 민주당의 선거운동본부가 되고 민주당은 선거운동 출장소가 될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선거중립내각' 구성을 제안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영민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선거중립내각' 구성을 제안했다.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른바 '4+1 협의체'에 대해 '여의도 타짜들'이라고 맹비난하고 국민무시선거법 논의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국회 본회의장 앞 중앙홀(로텐더홀) 농성장에서 열린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과거가 현재의 거울이라면 내년 총선에서 문재인 정권이 과연 무엇을 할지 불 보듯 뻔하다"며 "이대로 가면 내년 총선은 문재인의, 문재인에 의한, 문재인을 위한 선거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청와대와 내각은 민주당의 선거운동본부가 되고 민주당은 선거운동 출장소가 될 것이고 민의와 민주주의는 자취도 없이 소멸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선거중립내각' 구성을 전격 제안했다. 

내년 총선을 국민 뜻에 맞게 공정하게 관리하고 현재 보이고 있는 관권선거, 부정선거의 조짐을 개선할 의지가 있다면 지금이 '선거중립내각' 구성할 적기라고 했다.

황 대표는 "선거를 공정하게 그리고 중립적으로 관리해야 할 국무총리와 법무부 장관이 민주당 특정 정당의 국회의원으로 채워질 전망이다. 선거 주무부 장관인 행자부 장관도 이미 민주당 의원이다. 게다가 중앙선거관리위원회도 문재인 캠프 출신의 인사가 상임위원으로 강행 임명돼서 중립성과 공정성이 크게 훼손됐다"고 지적했다.

총선이 넉달도 남지 않은 지금 시점에서 여야 정당의 선거 무대는 이미 절대적으로 기울어진 운동장이 됐다는 것이다.

선거중립내각을 구성해서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공정한 선거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선거와 관련된 모든 부서에서 당으로 돌려보낼 것을 요구했다.

황 대표는 선거중립내각과 관련해 "공정하고 중립적인 선거를 보장할 수 있는 인사들로 구성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면서 "그 답을 국민과 함께 기다리겠다"고 밝혔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이른바 '4+1 협의체'(민주당·바른미래당 당권파·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를 '여의도 타짜들'에 빗대 맹비난을 퍼부었다.

심 원내대표는 "주권은 무시하고 어떻게하면 의석수를 늘릴지 잔머리만 굴리고 있다"며 "민주당과 좌파위성정당들은 국민의 선택권을 왜곡한 국민무시선거법을 만들고자 하고 있다"고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선거법을 이번 한 번만 쓰고 버리자는 황당한 주장도 나오고 있다"며 "국가와 원칙보다는 눈앞의 먹잇감에 정신이 팔린 누더기를 넘어서 걸레가 되고 있는 선거법 논의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조경태 최고위원은 이른바 드루킹 사건을 거론했다. 주범인 드루킹은 구속돼 있고 잡범 수준의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보석으로 나와 있다고 비판했다.

조 최고위원은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이 정직하지 못하고 반칙과 꼼수에 능하다는 걸 알고 있다"며 "내년 총선에서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을 우리 국민들이 반드시 심판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민 기자 kymin@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