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영인 남편 "일하기 싫으면 하지 마" 직업이 뭐길래?
상태바
채영인 남편 "일하기 싫으면 하지 마" 직업이 뭐길래?
  • 주영은 기자
  • 승인 2019.12.22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영인 남편 "일하기 싫으면 하지 마" 직업이 뭐길래? / 방송캡쳐
채영인 남편 "일하기 싫으면 하지 마" 직업이 뭐길래? / 방송캡쳐

 [데일리중앙 주영은 기자] '속풀이쇼 동치미' 채영인의 남편 이야기가 화제다.

지난 10월 방송에서 채영인은 남편이 외모에 대한 지적을 직설적으로 하는 편이라고 고백했다. 채영인에 따르면 남편은 "너 배 어떻게 할 거냐, 튜브 낀 것 같다"고 직접적으로 이야기 한다고 전해진다. 패널들은 오히려 의사 남편을 둔 그만의 특권이라며 부러워하는 모습.

채영인은 데뷔 이후 힘든 시절을 보내며 연예계 은퇴를 생각했을 때 지금의 남편을 만났다고 전해진다. 채영인은 "남편이 '일하기 싫으면 아무것도 하지 마. 너 하고 싶은 대로 해' 이런 말을 하더라. 이런 말을 하는 사람이 처음이었다. 이 남자와 결혼을 해야겠구나 생각했다"라며 지금의 남편과 결혼을 결심한 계기를 이야기했다.  

배우 채영인은 지난 2012년 피부과 의사로 알려진 남편과 결혼식을 올리고 가정을 꾸렸다. 슬하에 딸 한 명이 있다.

주영은 기자 chesil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