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돌아오나... 바른미래당 원외위원장들, 안철수 정계복귀 촉구
상태바
안철수 돌아오나... 바른미래당 원외위원장들, 안철수 정계복귀 촉구
  • 석희열 기자
  • 승인 2019.12.23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전현직 원외위원장 및 당직자 196명, 안철수 전 대표 결단 요구
"새로운 대한민국 건설위해 바른미래당 환골탈태위해 지체없이 결단해달라"
김철근 전 대변인을 비롯한 바른미래당 전현직 원외위원장과 당직자들은 23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안철수 전 공동대표의 정계복귀를 촉구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김철근 전 대변인을 비롯한 바른미래당 전현직 원외위원장과 당직자들은 23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안철수 전 공동대표의 정계복귀를 촉구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석희열 기자] 김철근(구로갑 지역위원장) 전 대변인을 비롯한 바른미래당 전현직 원외위원장과 당직자들은 안철수 전 공동대표의 정계복귀를 촉구하고 안 전 대표의 빠른 결단을 요구했다.

이들은 23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안 전 대표를 향해 "새로운 대한민국 건설을 위해서 바른미래당의 환골탈태를 위해 지체 없이 결단해달라"고 했다.

김 전 대변인은 "문재잉 정부의 총체적 국정 실패가 드러나고 있지만 야당은 분열과 지리멸렬
로 문재인 정부의 국정실패를 견제할 세력도 힘도 없는 대안부재 상태"라며 "지금은 새로운 대한민국을 꿈구는 국민들과 함께 문재인 정부를 견제하고비판하며 대안을 제시하는 수권능력을 갖춘 세력을 만들어야 할 중차대한 시기"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철수 전 대표가 결단하고 앞장서서 역할을 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들은 안철수 전 대표의 정계복귀를 촉구하는 성명을 통해 "(안 전 대표는) 바른미래당 창당을 책임있게 완성시킨 정치인으로서 바른미래당이 분열과 혼란으로 미래가 보이지 않는 상황을 극복해야 할 책무가 있다"며 "안철수 전 대표가 다시 나서지 않는다면 바른미래당은 존재도 없이 사라질 것"이라고 밝혔다.

따라서 안철수 전 대표가 통크고 결연하게 정치적 결단을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또한 손학규 대표에게 안철수 전 대표의 복귀를 당에서 공식적으로 요청해줄 것과 안 전 대표의 복귀를 위한 후속조치를 취해줄 것을 요청했다.

김철근 전 대변인은 이날 안철수 전 대표 정계복귀를 촉구하는 성명에는 바른미래당 전현직 원외위원장과 전현직 당직자 등 196명이 참여했다고 밝혔다.

한편 안철수 전 대표는 1년이 넘는 기간 동안 독일과 미국에서 성찰과 채움의 시간을 보내고 혁신성장을 보면서 연구의 성과물을 내기 위해 노력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