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안신당 "한국당의 '비례한국당' 움직임은 반개혁 꼼수"
상태바
대안신당 "한국당의 '비례한국당' 움직임은 반개혁 꼼수"
  • 김영민 기자
  • 승인 2019.12.24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대한 민심 앞에 헛된 꿈에 사로잡혀 안간힘 쓰다가는 결국 좌초할 것"
김정현 대안신당 대변인은 24일 한국당의 '비례한국당' 움직임에 대해 '반개혁적 꼼수'라고 비판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김정현 대안신당 대변인은 24일 한국당의 '비례한국당' 움직임에 대해 '반개혁적 꼼수'라고 비판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영민 기자] 대안신당이 자유한국당의 '비례한국당' 창당 움직임에 대해 '반개혁적 꼼수'라고 비판했다.

김정현 대안신당 대변인은 24일 논평을 내어 한국당의 '비례한국당' 공식화를 거론하며 "'민심 그대로' 정치개혁의 출발을 알리는 연동형 비례제에 역행하려는 반개혁적 꼼수 발상"이라고 비난했다.

김 대변인은 "국민들은 탄핵 이후 입법 권력의 재편을 요구하고 있는데도 거대한 민심 앞에 헛된 꿈에 사로잡혀 안간힘을 쓰다가는 사마귀가 수레를 막는 당랑거철(螳螂拒轍)격으로 결국 좌초할 것"이라 했다.

김 대변인은 "연동형 비례제는 비록 불완전하게 출발하지만 가야할 길이고 앞으로 그 문호는 더 크게 열릴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앞으로 모든 정당은 1/N로 자유롭게 정치적 의사결정과정에 참여하게 될 것이라는 것이다.

김 대변인은 "시대흐름과 민심을 이기는 정치는 없다"며 "자유한국당은 시대착오적 정치행태를 멈추고 정상정치로 복귀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4+1 협의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가 제출한 연동형 비례제를 내용으로 하는 선거법이 국회를 통과할 경우 '비례한국당'을 만들겠다는 입장이다.

김영민 기자 kymin@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